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음악이라는 언어로 소통하는 한국과 중국, 전통과 현대”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9.10일 08:48
주중한국문화원 듀오렉처 콘서트



  (흑룡강신문=하얼빈) 서울예술대학교 음악학부 한국음악 전공 해금연주자 노은아 교수와 중국을 대표하는 비파연주자 중앙음악학원 장홍염

교수의 공연이 8월 22일(목) 19:00 주중한국문화원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서로 다른 국가에서 온 두 사람이 전통 음악이라는 전문 분야에서 언어상의 장벽을 극복하고 교류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전통

음악의 전승자이자 교육자로서 뜻이 맞은 두 교수는 이메일로 서로 교류하다 한국 문화원을 통해 뜻을 이루었다.



  노은아 교수가 해금을 연주하고 있다. [사진 출처: 주중 한국 문화원]



  장홍염(章紅艷) 교수가 비파를 연주하고 있다. [사진 출처: 주중 한국 문화원]

  이번 연주회는 1989년 국립국악원 주최 개량 악기 시연회에서 발표되었던 이성천곡 으로 시작했다. 한국

전통음악인 영산회상을 바탕으로 노 교수의 정악 연주에 장 교수의 비파연주가 조화롭게 펼쳐졌다. 그 외에도 각 나라의 민속 음악에 해당하는 대표적

독주곡이 연주되었다.

  한 곡이 끝날 때마다 노 교수와 장 교수가 번갈아 나와 공연의 의미, 곡 설명, 비파의 유래등을 설명해주었다. 장 교수가 “손을 밖으로

밀어서 소리 내는 것을 비(琵)라 하고, 손을 안으로 끌어들여서 소리 내는 것을 파(琶)라고 한다"라면서 비파 명칭의 유래를 재미있게 설명할

때는 많은 사람이 손뼉을 치며 고개를 끄덕였다. 두 교수의 맛깔나는 설명으로 공연 시간은 더욱 풍성해졌다.

  마지막으로 이번 연주회를 위해 새로 작곡된 강상구 작곡 이 연주되었다. 한국의 씻김굿선율을

해금이 연주하고 현대적 주법으로 비파가 함께했다.

  연주가 끝난 후에는 포토 타임도 가졌다. 나이 많으신 어른들, 음악 전공 학생들, 심지어 아주 어린 아이들까지도 기념사진을 찍기 위해

줄을 섰다. 양국의 음악 교류를 넘어 세대 간에 음악으로 소통하는 시간이었다.



  중국의 저명한 비파 연주자 중앙음악학원 장홍염(章紅艷) 교수가 인민망 기자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 촬영: 인민망 왕찬]

  전통문화를 더 널리 보급하기 위해서 장 교수는 8년째 매년 여름이면 예술의 문 캠프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그 외에도 문턱을 두지 않고

많은 사람을 만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매달 한 번씩 사람들에게 무료 강의(94번째 무료강좌가 6월 22일 열렸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매번 정확한 강의 시간을 위챗이나 웨이보로 알립니다. 비록 일이 많아 바쁘기는 하지만 최대한 현장에서 음악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는 즐거운 작업입니다.”



  한국 해금 연주자 서울 예술대학교 노은아 교수가 인민망 기자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 촬영: 인민망 왕찬]

  노교수 역시 연주회로 좋은 음질을 전하는 것은 물론 중요하지만 자리에 함께할 수 없는 사람들, 멀리 있는 사람들이나 장애인들을 위해

현재 서울 예술대학교에서 VR을 제작 중이라고 전했다. 노교수는 “전통 음악부터 현대 음악까지 전 세계인들이 공연장에 와 있는 기분이 들 수

있도록 다양하게 준비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중국은 거리도 가까우니 학생들이 서로 편하게 교류하면서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다”면서 이번 공연을

계기로 다음번에는 학생 간에 실제 연주를 통한 교류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사람들로 가득 찬 연주회장 모습. [사진 출처: 주중 한국 문화원]

  주중 한국문화원은 1992년도 한•중 수교 이후 문화홍보원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어 2007년도에 한국문화원이라는 이름으로 확정 이전해

줄곧 중국에서 한국 문화를 알리는 역할을 담당해왔다.

  ‘문화’를 주제로 한•중 간의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여러 가지 문화 강좌나 한국어 강좌, 전시 공연 등 알차고 다채로운 수업과 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6일부터 21일까지 배화여자대학교가 주최하고 주중한국문화원이 후원하는 ‘한류, 한복展 - 한복 입은 인형’ 전시회를

개최한다.

/인민망 한국어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6%
40대 38%
50대 0%
60대 6%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31%
40대 13%
50대 6%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취업센터 핸드폰 쏜다. 최대 100%할인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습근평 하남성 시찰: 새시대 중원에서 한층 더 아름다운 장을 수놓아야

습근평 하남성 시찰: 새시대 중원에서 한층 더 아름다운 장을 수놓아야

중공중앙 총서기이며 국가주석이며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인 습근평이 일전에 하남성을 시찰했다. 시찰 기간 습근평은 당중앙의 결책포치를 참답게 관철 실시하고 안정 속에서 발전을 모색하는 총적 기조를 견지하며 새 발전리념을 견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성장을 안정

중국 하얼빈, 제2회 건강노년체육축제 개막…“노인 삶의 질 높인다”

중국 하얼빈, 제2회 건강노년체육축제 개막…“노인 삶의 질 높인다”

(흑룡강신문=하얼빈) 하얼빈(哈尔滨)시 제2회 건강노년체육축제가 지난달 29일 중국 헤이룽장(黑龙江)성 빙상기지 배드민턴관에서 개최됐다. 첫 경기로는 제기차기가 실시됐고 하얼빈시 30개 팀, 5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참가자들 가운데 가장 나이가 많은 사람은

성도지하철 ‘류동박물관’ 주제렬차 개통

성도지하철 ‘류동박물관’ 주제렬차 개통

(흑룡강신문=하얼빈)9월 18일 찍은 ‘류동박물관’ 주제렬차 내경이다. 이날 성도궤도교통그룹, 사천건천박물관, 중차그룹 성도회사 등 단위에서 공동으로 제조한 ‘류동박물관’ 주제렬차가 성도 지하철7호선(순환선)에서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료해에 따르면 주최측은 30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