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축구의 신’ 메시, 미국리그 진출설 제기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9.11일 09:54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가 이슈의 중심에 떠올랐다.

9일 스페인 매체 《문도 데포르티보》는 “메시는 이번 시즌이 끝나면 바르셀로나를 떠나 미국메이저리그로 진출할 수도 있다.”며

“메이저리그측이 메시를 향한 구애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메시는 데이비드 베컴, 다비드 비아, 이브라모비치와 같은 스타들처럼 비슷한 길을 걸을

수도 있다.”고 메시의 미국 진출 가능성을 언급했다.

메시는 바르셀로나 유스팀 출신으로 2004년 프로 무대에 데뷔한 후 10여년간 수많은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008-2009시즌과

2014-2015시즌 두차례나 리그, FA컵, 챔피언스리그 삼관왕을 달성했으며 유럽축구련맹 챔피언스리그 우승도 네차례 경험했다.

득점 기록도 새롭게 쓰고 있다. 지난 4월 메시는 리버풀과의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서 멀티꼴을 넣으며 바르셀로나 소속으로 600꼴

고지에 올랐다. 지금까지 687경기에 출전해 603꼴, 242도움꼴이라는 괴력을 발휘하고 있다.

그는 올해로 32살에 접어들었지만 바르셀로나에 미치는 영향력은 여전하다. 메시가 부상으로 결장한 가운데 시즌 일정을 치른 바르셀로나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3경기 동안 1승, 1무, 1패로 부진했다. 메시의 공백이 느껴지는 경기력이다.

이런 가운데 바르셀로나는 구단 력대 최고의 선수인 메시와 종신계약 체결을 추진하고 있다. 바르토메우 회장이 밝힌 계약해지 조항에 따르면

메시는 2020년 여름 이후 본인이 원한다면 팀을 떠날 수 있는 상태이다.

바르셀로나는 메시와의 재계약을 확신하지만 일각에선 메시의 아르헨띠나 복귀 가능성이 제기된다. 앞서 메시는 바르셀로나를 떠나면 고향 팀인

뉴웰스 올드보이스에서 선수생활을 마치고 싶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여기에 메시가 바르셀로나와 아르헨띠나가 아닌 다른 리그에서 뛸 수도 있다는 예측까지 나오고 있다. 새로운 행선지로 거론되는 곳은 유럽이

아닌 미국이다.

앞서 인터 마이애미의 구단주인 베컴도 최근 메시 같은 최고의 선수를 영입하고 싶어하는 의사를 지속적으로 드러낸 바 있다. 자본을 앞세운

미국 구단들의 치렬한 '메시 영입전'의 귀추가 주목된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44%
40대 44%
50대 11%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민중들의 '채소 바구니' 사수에 나선 서장

민중들의 '채소 바구니' 사수에 나선 서장

(흑룡강신문=할빈) 2월20일, 서장자치구 라싸시 곡수현 남무향 강촌의 마을 주민들이 대형 비닐하우스 안에서 채소를 따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을 맞아 채소 공급의 안정을 보장하기 위해 최근 서장자치구는 현지 채소류 출하를 대대적으로 추진했다

감염병 반격 일선서 엄격하게 시행 중인 '안전 보장'

감염병 반격 일선서 엄격하게 시행 중인 '안전 보장'

(흑룡강신문=할빈) 2월20일, 2명의 의료진이 표준 매뉴얼에 따라 병동에 들어갈 동료의 방호복 착용을 돕고 있다. 무한에서 감염병 반격을 지원하고 있는 청도대학부속병원 의료진은 의료진 감염을 피하기 위해 의료진 생활 실태를 고려한 위생 관리 표준 매뉴얼을 바

방역 돕는 환경미화 로봇

방역 돕는 환경미화 로봇

(흑룡강신문=할빈) 2월19일, 장사 천신구 스마트 환경미화시범구에서 직원이 환경미화 청소 소독 로봇에 소독액을 넣고 있다. 장사 천신구 스마트 환경미화시범구가 커뮤니티 도로가 협소하고 대형 소독장비가 진입할 수 없는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 환경미화 청소 소독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