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수단 전 대통령 비밀금고에 거액 돈다발... 전 대통령 비서실장 증언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9.18일 09:50



감그당한 오마르 알 바시르 전 대통령.

아프리카 수단의 악명 높은 독재자로 지난 4월 군부의 군사정변으로 축출된 오마르 알 바시르 전 대통령이 비밀금고에 거액의 돈다발을 쌓아놓고 뢰물 등으로 활용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전날 열린 오마르 알 바시르 전 대통령의 재판에서는 그의 오른팔 역할을 한 야시르 바시르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증언대에 올랐다.

야시르 바시르 전 비서실장은 재판에서 자신이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현금을 전달하는 업무를 해왔다면서 많게는 1180만딸라(약 인민페 8400만원)에 달하는 돈을 개인과 단체에 전달했다고 증언했다.

증언에 따르면 뢰물로 활용된 돈은 모두 대통령궁에 마련된 비밀금고에서 나왔다. 수천만딸라에 달하는 돈다발이 이곳에 보관중인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금액은 금고의 주인밖에 알지 못한다.

야시르 바시르 전 비서실장은 “알 바시르는 돈이 있는 방의 열쇠를 가진 유일한 사람이였다.”면서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현금을 전달하는 것이 내 임무였다.”고 말했다.

오마르 알 바시르 전 대통령은 1989년 군사정변을 일으켜 정권을 잡은 뒤 30년간 철권통치를 해온 인물이다. 그의 재임기간 수단에서는 종교, 종족 분쟁이 반복되면서 수십만명이 살해되거나 강제 이주됐다.

오마르 알 바시르 전 대통령은 또한 서부 다르푸르에서 일어난 반군을 진압하기 위해 30만명 이상의 민간인들을 무차별 학살한 혐의로 국제형사재판소에 기소됐다. 그는 지난 4월 11일 수도 하르툼에서 벌어진 군부의 군사정변으로 실각했으며 현재 수단내에서 부패, 부정축재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7%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변후사모, 국경절 날 화피창렬사릉원 찾아

연변후사모, 국경절 날 화피창렬사릉원 찾아

국경절 날, 연변후사모(延边科学关爱后代协会를 후사모라 략칭, 회장 김태국)에서는 장학금 획득자 학생 대표들을 포함한 후사모 성원들은 길림시 화피창렬사릉원을 찾아 혁명렬사들을 추모했다.   10월 1일, 학생대표와 후사모 성원들은 원 동북인민해방군 독립 6사(

로전사들 ‘연변백명렬사사적관’ 참관

로전사들 ‘연변백명렬사사적관’ 참관

9월 29일, 연길시 로전사 20여명은 연변미술관에서 전시된‘연변백명렬사사적관'을 참관하였다. 그들은 동행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당기 앞에서 장엄하게 선서하였다. 백발이 성성한 로전사들은 렬사들의 사적을 들으며 피 흘리며 싸우던 그제날의 추억에 잠겨 눈시울

성당위 서기 중청년 간부 양성사업 중시

성당위 서기 중청년 간부 양성사업 중시

  10월 14일, 성당위 당학교는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사상 중청년간부 강습반 개강식을 가졌다. 성당위 서기 파음조로가 참석하여 반급 동원과 특별지도를 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사상과 습근평 총서기가 중화인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