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습근평 주석 오문 퇴직로인들에게 보낸 회답편지에서 문안인사 전해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0.08일 10:50
전국 로인들에게

중양절 축복 전해



[북경=신화통신] 중국의 전통명절 중양절에 즈음해 국가주석 습근평은 10월 6일 오문이웃총회 이준쎈터의 로인자원봉사조 30명 로인들에게 보낸 회답편지에서 따뜻한 문안인사와 격려의 말을 전했으며 또 전국의 로인들이 건강장수하고 행복하게 보낼 것을 축복했다.

습근평은 회답편지에서 당신들이 보낸 편지를 읽으면서 10년 전 오문에서 여러분들을 만났던 그 정경이 떠올랐다며 퇴직 후 열심히 공익사업을 하고 생활에 충실하며 즐겁게 보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얼마나 기뻤는지 모른다고 썼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새 중국과 동년배로서 당신들은 국가의 몇십년 동안의 상전벽해를 견증했고 ‘한 나라 두 제도’의 오문에서 성과적인 실천을 직접 겪었다. 중국인으로서 자부심을 더없이 느끼고 있다는 당신들의 말이 광범한 오문동포들의 마음속 목소리라고 나는 믿는다. 당신들이 퇴직 후에도 일을 찾아하고 계속 빛과 열을 발산하며 오문 청년들에게 오문 조국회귀 전후의 이야기를 많이 들려주어 그들이 나라를 사랑하고 오문을 사랑하는 정신을 대대손손 계승하고 광동-향항-오문 대만구 건설에 적극 참여하여 함께 오문을 더욱 아름답게 건설하도록 고무격려하기 바란다.

오문이웃총회 이준쎈터는 2007년에 설립되였으며 전문적인 로인봉사기구이다. 2009년 1월, 당시의 국가 부주석이였던 습근평은 오문을 시찰했을 때 이 쎈터를 찾아가 로인들을 방문했다. 최근 이준쎈터의 로인자원봉사조의 30명 로인들은 습근평에게 편지를 써서 오문회귀 후의 발전변화에 대해 진술하였고 중국인으로서 크나큰 자부심을 갖고 있으며 나라를 사랑하고 오문을 사랑하는 정신을 잘 전승하겠다는 결심을 표달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6%
10대 0%
20대 0%
30대 57%
40대 29%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4%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14%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변후사모, 국경절 날 화피창렬사릉원 찾아

연변후사모, 국경절 날 화피창렬사릉원 찾아

국경절 날, 연변후사모(延边科学关爱后代协会를 후사모라 략칭, 회장 김태국)에서는 장학금 획득자 학생 대표들을 포함한 후사모 성원들은 길림시 화피창렬사릉원을 찾아 혁명렬사들을 추모했다.   10월 1일, 학생대표와 후사모 성원들은 원 동북인민해방군 독립 6사(

로전사들 ‘연변백명렬사사적관’ 참관

로전사들 ‘연변백명렬사사적관’ 참관

9월 29일, 연길시 로전사 20여명은 연변미술관에서 전시된‘연변백명렬사사적관'을 참관하였다. 그들은 동행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당기 앞에서 장엄하게 선서하였다. 백발이 성성한 로전사들은 렬사들의 사적을 들으며 피 흘리며 싸우던 그제날의 추억에 잠겨 눈시울

성당위 서기 중청년 간부 양성사업 중시

성당위 서기 중청년 간부 양성사업 중시

  10월 14일, 성당위 당학교는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사상 중청년간부 강습반 개강식을 가졌다. 성당위 서기 파음조로가 참석하여 반급 동원과 특별지도를 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사상과 습근평 총서기가 중화인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