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여행
  • 작게
  • 원본
  • 크게

국경절 련휴 기간 국내관광 수입 6000억원 넘어서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0.09일 10:47
[북경=신화통신] 7일, 문화관광부로부터 알아본 데 의하면 국경절 7일 련휴 기간 전국에서 연인수로 7.82억명의 관광객을 접대하여 동기 대비 7.81% 늘어났다. 국내관광 수입은 6497여억원을 실현하여 동기 대비 8.47% 장성했다. 풍경구 문표 할인, 고속도로 무료 통과, 문화와 관광 융합 및 감독관리 강화 등 적극적인 요소들의 영향으로 관광객들의 만족도와 획득감이 온당하게 제고되였다.  



국경절 련휴 기간 문화로 관광을 추진하는 효과가 뚜렷이 제고되였다. 통계에 따르면 66.4%의 관광객들이 인문관광 풍경구를 참관하였고 59.45%의 관광객들이 력사문화 거리나 구역을 둘러보았으며 86.36%의 관광객들이 2가지 이상의 문화활동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서, 귀주, 사천 등지의 박물관, 미술관, 문화관들에서는 주동적으로 참관시간을 연장하여 광범한 군중들에게 문화봉사를 제공하였다. 북경의 여러 문예단체들에서는 도합 521차의 공연을 조직하였으며 주제전람, 서화교류, 도서추천 등 활동 977회를 조직하여 외지 관광객들과 당지 주민들의 다차원적인 문화수요를 충족시켰다.

다수의 풍경구들에서 여러가지 우대조치로 관광객을 유치했다. 안휘성의 38개 국가 중점풍경구에서는 문표 가격을 낮추었는데 부분적 풍경구의 할인폭은 10%를 넘었다. 호북 무당산풍경구에서는 ‘문표 1장으로 3일 관광’정책을 출범해 관광객을 대거 끌어들였다. 이외에 자가용관광, 가정관광, 가을단풍관광 등이 국경절관광시장의 열점으로 부상했다. 통계에 따르면 국경절 기간 30.57%의 관광객들이 자가용관광을 선택했으며 감숙, 청해, 신강, 안휘 남부, 사천, 서장 등지의 자가용관광 로선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75%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훈춘에서 포착! 봄나들이 나온 동북호랑이 가족

훈춘에서 포착! 봄나들이 나온 동북호랑이 가족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훈춘시 동북호랑이표범국가공원에서 어미 동북호랑이가 3마리 아기 호랑이를 데리고 "산보"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살 정도 되는 3마리 아기 호랑이는 건강 상태가 아주 좋았고 체형도 튼실했다. 동북호랑이들은 엄동설한을 견뎌내고 봄나들이

수화-대경고속철도 립체교 공사 착공

수화-대경고속철도 립체교 공사 착공

일전, 천공기가 내는 엄청난 굉음과 함께 성 100대 프로젝트인 할빈-치치할 고속철도 및 빈주 전기화철도를 횡단하는 수화-대경 고속도로 립체교 기초공사가 시작됐다. 이 공사는 우리 나라 고한지역에서 고속철도와 일반철도를 횡단하는 첫 고속도로 립체교 공사이다.

中 외교부 주중 일본 대사 초치…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 강력 항의

中 외교부 주중 일본 대사 초치…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 강력 항의

외교부 공식사이트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의 우장하오(吳江浩) 부장조리(차관보급)는 15일 일본 다루미 히데오(垂秀夫) 주중 일본 대사를 초치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배출 결정에 강력히 항의했다. 우장하오 부장조리는 “일본의 결정은 세계 해양 환경, 국제 공공 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