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상무부 대변인, 美상무부가 28개 中실체를 ‘거래제한기업 명단’에 추가한 사안과 관련해 입장 발표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0.09일 10:52
[신화망 베이징 10월 9일] 10월 7일, 미국 상무부가 28개 중국 실체를 ‘거래제한기업 명단(Entity List)’에 추가해 수출규제를 실시한 사안과 관련된 매체 질문에 8일 상무부 대변이 입장을 발표했다.

대변인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미국 상무부가 28개 중국 실체를 ‘거래제한기업 명단’에 추가한 사안에 예의주시를 돌렸고 지속적으로 사태의 발전을 주목할 것이다. 장기간에 걸쳐, 미국은 걸핏하면 자국의 국내법에 따라 중국 실체에 대해 일방적인 제재를 가했고 이번에는 인권을 핑계로 28개 중국 지방정부기구와 중국 기업을 ‘거래제한기업 명단’에 추가해 제재를 실시했으며 중국의 신장(新疆)관리 정책을 모독하고 먹칠했으며 중국의 내정을 난폭하게 간섭했다. 중국은 이에 강한 불만을 표하고 결연히 반대한다.

이어 대변인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신장 사무는 전적으로 중국의 내정이고 중국의 주권, 안전과 영토보전에 관계되는 사안이다. 신장에 관한 문제에서 중국 정부와 중국 인민은 가장 큰 발언권을 가지고 있고 그 어떤 국가와 외부 세력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 사실이 입증하다시피, 중국의 일련의 신장관리 정책과 조치는 각 민족 인민의 적극적인 옹호를 받았고 이미 뚜렷한 성과를 거두었다. 지금 신장의 경제발전 추세가 비교적 좋고 각 민족도 화목하게 함께 잘 지내고 있으며 사회가 안정적이고 이미 연속 3년 테러사건이 발생하지 않았다. 이는 모두가 주지하는 사실이다.

대변인은 또한, 중국은 미국이 신장과 관련된 문제에서 무책임하게 함부로 말하는 행동을 즉시 중단하고 관련된 중국 실체를 ‘거래제한기업 명단’에서 조속히 제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며 중국도 일체 필요한 조치로 자신의 이익을 단호히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변후사모, 국경절 날 화피창렬사릉원 찾아

연변후사모, 국경절 날 화피창렬사릉원 찾아

국경절 날, 연변후사모(延边科学关爱后代协会를 후사모라 략칭, 회장 김태국)에서는 장학금 획득자 학생 대표들을 포함한 후사모 성원들은 길림시 화피창렬사릉원을 찾아 혁명렬사들을 추모했다.   10월 1일, 학생대표와 후사모 성원들은 원 동북인민해방군 독립 6사(

로전사들 ‘연변백명렬사사적관’ 참관

로전사들 ‘연변백명렬사사적관’ 참관

9월 29일, 연길시 로전사 20여명은 연변미술관에서 전시된‘연변백명렬사사적관'을 참관하였다. 그들은 동행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당기 앞에서 장엄하게 선서하였다. 백발이 성성한 로전사들은 렬사들의 사적을 들으며 피 흘리며 싸우던 그제날의 추억에 잠겨 눈시울

성당위 서기 중청년 간부 양성사업 중시

성당위 서기 중청년 간부 양성사업 중시

  10월 14일, 성당위 당학교는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사상 중청년간부 강습반 개강식을 가졌다. 성당위 서기 파음조로가 참석하여 반급 동원과 특별지도를 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사상과 습근평 총서기가 중화인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