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추억 속의 소품 한마당> 전통문화의 맥 잇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0.14일 10:59
일상을 담아낸 연극문화축제



“미자, 우리 딸!”

연변가무단 배우 김동현씨의 실감나는 ‘치매아바이’ 연기 덕에 이 한마디가 더욱 더 가슴을 후벼팠다. 늘 자식들에 대한 그리움과 홀로라는

외로움을 안 로년을 보내고 있는 우리 부모님들의 모습을 그려낸 소품 에 코마루가 찡한 것도 잠시, 등장부터 남달랐던

에 출연한 배우 최중철씨의 능청스러운 연기에 장내엔 웃음소리가 그칠 줄 몰랐다.

지난 9일 오후, 연변가무단 극장에서 성황리에 막을 올렸던 새 중국 창건 70돐 기념 특별 기획

공연가운데 소품 내용들이다.

이날 공연은 고향마을의 변천사를 그린 로 서막을 열었다. 연변입쌀을 주제로 한 ,

전통음식을 통한 귀향창업을 주제로 한 등 작품이 이어졌고 마지막으로 오랜만에 대중들 앞에 선 배우 채용씨가 반가웠던

가족의 힘을 그린 소품 가 여운을 남겼다. 웃음과 진한 감동이 묻어나는 이 7편의 소품으로 꾸며진 공연에 리만수,

윤향화, 원용란 등 유명 연극배우들이 출연해 관중들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선물했다.

“가장 즐겁게 본 건 소품 였습니다. 소품 은 지금 현실에 딱 들어맞아 부모립장에선 무척

마음에 와닿았습니다.”

왕청현에서 공연현장을 찾았다는 김정자(67세) 로인은 텔레비죤으로 볼 때보다 현장에서 직접 공연을 보니 더 생동하고 재미있다고

덧붙였다.

“우리 말로 된 연극무대는 대중들의 접근성이나 참여도를 훨씬 높여줄 수 있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무대가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이날 공연에 , 두 작품을 열연한 연변가무단 연극부 원용란 부장의 바람이다. 원용란

부장은 영상과 라지오로 동시에 생방송되는 공연무대에 서는 건 처음이지만 해마다 평균 50~60회씩 공연해온 베테랑 배우들, 그리고 2~3개월간의

알심들인 준비 덕에 무사하게 공연을 마무리 지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관객들 반응이 좋아서 다행입니다. 생중계 어플에 접속한 사용자가 공연 시작 초반에 벌써 3000명 가까이 된 것을 확인했습니다. 앞으로

계속 이런 공연을 기획하고 싶은 열기와 용기를 준 셈이죠.”

이날 공연을 기획한 연변라지오조선어방송 뉴스종합채널 프로듀서 윤일씨의 말에서 뿌듯함이 묻어났다. 그는 저조되는 연극문화를 이렇게 좀 더

폭넓게 알릴 수 있어서 기쁘다며 민족의 삶을 고스란히 기록해 준 우리 민족의 연극은 계속 발전을 거듭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선 언론의 역할이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조선족의 연극문화를 한층 발전시키고 보급하는 데 취지를 둔 이 공연은 연변인민방송과 연변가무단에서 공동으로 주최하고 훈춘시예술단,

훈춘시문화관, 화룡시문화과에서 협조했으며 연길시나눔장식회사에서 협찬했다. 연변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한국 초중고 학부모 "교사 능력 못 믿는다"…98%가 사교육 시켜

한국 초중고 학부모 "교사 능력 못 믿는다"…98%가 사교육 시켜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국의 초·중·고 학부모들이 교사의 능력을 신뢰하지 않으며, 98%에 달하는 학부모가 자녀에게 사교육을 시킨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전했다. 현지시간 19일 한국교육개발원(KEDI)에 따르면 한국 교육개발원이 지난해 8∼9월 만

한국,개별조선관광 전면 허용 검토…"비자만 받으면 방북승인"

한국,개별조선관광 전면 허용 검토…"비자만 받으면 방북승인"

"우리 스스로 제약할 필요 있나"…방북승인절차 대폭 간소화 가능성 조선 호응 여부가 최대 관건…'신변안전'·'국제사회 설득'도 과제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국 정부가 최근 대북 개별관광과 함께 제3국을

하얼빈, 국제 눈조각대회 폐막…한국 작품 특별상 수상

하얼빈, 국제 눈조각대회 폐막…한국 작품 특별상 수상

몽골 울란바토르 선수의 작품 ‘구해줘’가 1등을 차지했다. 호주 산불을 소재로 많은 야생 동물의 죽음을 이야기하며 환경보호의 시급성을 알렸다. (흑룡강신문=하얼빈)지난 13일 제25회 하얼빈(哈爾濱) 국제 눈조각 대회가 타이양다오(太陽島) 눈조각 예술 박람회장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