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인물기업
  • 작게
  • 원본
  • 크게

환갑에 세계 6대 마라톤대회 정복한 조선족 제1인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9.10.15일 09:16
  (흑룡강신문=하얼빈) 라춘봉 기자= 올해 4월 15일 중국 흑룡강성 목릉 출신의 조선족 전일(61세)씨가 영국 런던국제마라톤대회에서 4시간 1분 45초의 성적으로 종점을 통과했다. 이로써 전씨는 2017년 9월 베를린에서 첫 메이저대회 참가를 시작으로 19개월 만에 세계 6대 마라톤대회를 완주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61세의 고령에 6대 메이저 대회 참가자들이 평균 5년 이상 걸리는 완주시간을 3년 가까이 앞당기는 위업을 달성한 셈이다.



전일씨는 마라톤대회마다 중국국기가 들어간 유니폼을 입고 달렸다.

  세계 6대 마라톤대회는 보스톤마라톤대회, 런던마라톤대회, 베를린마라톤대회, 시카고마라톤대회, 뉴욕마라톤대회, 도쿄마라톤대회를 지칭, 현재 세계 최고수준의 마라톤투어대회이다. 중국에서 지난 한해만 6155명이 참가할 정도로 마라토너들에게는 성지순례로 여겨질 만큼 영향력이 큰 대회이다.

  세계 6대 마라톤대회 완주기록의 상징인 ‘6성메달’을 목에 건 유일한 조선족 전일씨는 나라의 지원을 받는 전문 마라토너가 아닌 모든 비용을 자부담해야 하는 아마추어 선수로서 그 행보가 더욱 주목을 받는다. 2006년 한국에 입국한 전씨는 이듬해 10월 서울에서 개최한 ‘하이서울’마라톤대회를 통해 마라토너로 입문, 169회의 한국내 및 국제대회에 참가, 총 5300km를 달렸고 169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6대마라톤대회 완주를 상징하는 '6성메달'

  전씨에게 있어 마라톤은 생활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마라톤훈련이나 대회참여를 중심으로 한국생활을 배치했다. 주로 시간적으로 여유를 줄 수 있는 음식점을 찾아 일을 했고 대회와 부딪치면 일자리를 그만두기를 반복했다. 변변찮은 소득은 전부 마라톤대회에 퍼부었다. 올해 4월 련속 2개의 국제 메이저 대회에 참가하여 쓴 비용만 1200만원(한화), 지금까지 마라톤에 5000여만원을 헌납했다. 물론 식당에서 일하는 안해를 포함한 가족들의 경제적 지원도 포함됐다.

  "마라톤과의 만남은 운명이라고 봐야죠. 사람마다 취미생활이 있듯이 저는 어려서부터 운동을 좋아했고 잘 했어요."



전일씨의 임대주택 벽 한 면을 가득 채운 영광의 메달들.

  중학교때 현지 중장거리 달리기 기록을 보유했던 그는 학창시절부터 운동에 빠져 살았다. 학교를 졸업하고 사회생활을 시작했지만 그 열정은 식지 않았다. 그는 운동을 더 자유롭게 하기 위해 당시 ‘목릉현석유공사’란 황금밥통을 박차고 나와 현지 소학교의 체육교사로 임직했다. 흑룡강성우수체육교사란 영예를 따내는 등 제자 양성에서 빛을 발했다. 북경체육대학, 상해체육대학 등 중국명문대를 비롯해 300여명의 체육인재를 키워냈다.

  18세때 씨름을 배우며 무릎 연골손상으로 의사로부터 운동을 중지해야 한다는 판정을 받았지만 그는 멈출 수 없었다. 2000년 결국엔 관절염으로 조기퇴직에 이르렀다. 관절염과 격렬한 달리기는 상극이였지만 그는 달리는 희열로 육체적 통증을 무마했다. 그가 한국에서 마라톤을 시작해 달린 련습거리만 2만 6400여km, 매일 10여km나 되는 출퇴근 길도 훈련삼아 달렸다.



최근 대림동에서 열린 전일씨 세계 6대 마라톤대회 완주 축하연.

  마라톤의 국제표준 거리는 42.195km지만 대회에 따라 다르다. 전씨는 42.195km 대회에 100회 참가했고 50km대회에 8회, 100km대회에 7회, 200km대회에 1회 참가했다. 전씨는 딱 한번 참가한 200km대회를 가장 힘든 레이스로 꼽았다.

  2016년 4월 23일 새벽 6시에 출발한 전씨는 32시간 41분 45초를 달려 24일 오후 14시 46분경에 목적지에 도착했다. 1박 2일을 달린 셈이다. 120km 지점에서 발목에 통증이 오고 근육이 부어 오르기 시작했다. 인적이 드문 구간을 지나 150km 지점에서 음식점에 들려 고무장갑을 빌려 테이프로 양쪽 발목을 고정시켰지만 통증은 점점 심해갔다. 중도 탈락자를 실은 버스가 뒤를 따르며 포기를 종용했다.



베를린마라톤대회를 달리고 있는 전일씨.

  “포기할 수 없었어요. 전 유일한 중국사람으로 참가했어요. 제가 중국의 수준을 대표하지 못하지만 항상 유니폼에 새겨져 있는 중국국기에 먹칠을 해서는 안된다는 각오로 달렸어요.” 한발작 한발작 간신히 걸음을 옮기며 종점을 통과할 때 대회에서 제한한 완주시간을 18분 15초 남겨두고 있었다. 피눈물이 섞인 성공이었다. 그후 그는 반년동안 운동을 그만두고 재활훈련을 받아야 했다.

  마라톤열풍이 불고 있는 중국에 들어가 후대를 양성하는 것이 전씨의 꿈이다. 그 꿈을 위해 더욱 많은 경험과 스펙을 쌓고 싶다고 전씨는 말한다.

  “관절이 안된다면 인공관절을 하거나 휠체어에 앉아서라도 계속 달릴 것입니다.”



마라톤이 발가락에 남긴 상처들.



미국보스턴마라톤대회 출발선에 선 전일씨.



영국런던대회 완주로 ‘6성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마라톤대회를 함께 다녀온 한국 마라토너들과 함께.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0%
30대 29%
40대 42%
50대 4%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8%
40대 13%
50대 4%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뇌종양, 갑상선암 투병 중" 하말넘많, 페미니스트 유튜버 '충격 근황'

"뇌종양, 갑상선암 투병 중" 하말넘많, 페미니스트 유튜버 '충격 근황'

사진=나남뉴스 페미니즘 유튜브 채널로 유명한 '하말넘많'의 강민지가 뇌종양, 갑상선암 투병 사실을 알려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6일 강민지는 '하말넘많' 유튜브 채널에서 '설마 내가 암일 줄이야'라는 제목으로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영상 속 강민지는 "아직도

야구장서 파울볼 맞고 혼절한 女아이돌... 당분간 활동중단, 누구?

야구장서 파울볼 맞고 혼절한 女아이돌... 당분간 활동중단, 누구?

아이칠린 초원, 야구장서 파울볼 맞아 잠시 혼절…당분간 휴식[연합뉴스] 걸그룹 아이칠린의 초원이 프로야구 관람 도중 파울볼을 맞아 잠시 혼절하는 일이 일어났다. 초원은 이에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고 휴식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 17일 소속사 케이엠이엔티에 따르

"숨길 수 없는 비주얼" BTS 뷔, 군사경찰 SDT 훈련 장면 공개 '환호'

"숨길 수 없는 비주얼" BTS 뷔, 군사경찰 SDT 훈련 장면 공개 '환호'

사진=나남뉴스 수도방위사령부 특수임무대(SDT)에 현역 복무 중인 방탄소년단 뷔의 뛰어난 훈련 장면이 공개되어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최근 17일 BTS 뷔는 유튜브 채널에 군사경찰 전투복을 입고 등장했다. 주위 동료 부대원들과 함께 늠름하게 서 있는 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