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외교부, 미국 국회 하원의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 채택 언급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9.10.16일 13:38
외교부 대변인 경상은 16일, 미국 국회 하원 전원회의에서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을 채택한 것과 관련해 기자의 질문에 답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회 하원 전원회의에서 현지 시간으로 15일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을 심의 채택했는데 중국측은 이에 대해 어떻게 론평하는가고 기자가 질문했다.

이에 경상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중국은 미국 국회 하원에서 기어코 이른바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을 채택한데 대해 강력한 분개와 견결한 반대를 표명한다.

당면 향항이 직면한 근본적 문제는 이른바 인권과 민주 문제가 아니라 조속히 폭동을 제지하고 질서를 회복하며 법치를 수호하는 문제이다. 미국 국회 하원이 사실을 불문하고 흑백을 전도하면서 고의적 방화와 상점 파괴, 경찰 폭력 습격 등 엄중한 범죄를 인권과 민주 문제라고 지적한 것은 적라라한 이중 기준으로서 미국측의 일부 인사들이 인권과 민주 문제에서 지극히 허위적이고 향항의 번영과 안정을 파괴하고 중국의 발전을 견제하려는 음흉한 속셈을 충분히 폭로하였다. 미국도 향항에서 중요한 리익이 있다. 관련 법안이 최종적으로 법으로 채택된다면 중국측의 리익에 해를 끼칠 뿐만 아니라 중미 관계가 손상되고 미국 자체 리익에도 심각한 손해를 가져다줄 것이다. 미국측의 착오적 결정에 대해 중국측은 반드시 유력한 조치를 대여 단호히 반격함으로써 자체의 주권과 안전, 발전 리익을 확고하게 수호할 것이다.

http://www.xinhuanet.com/gangao/2019-10/16/c_1125109548.htm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변조선문독서사협회, 설립 20주년 간담회

연변조선문독서사협회, 설립 20주년 간담회

6월 2일 오후, 연변조선문독서사협회 설립 20주년 간담회가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북아호텔 묘향산청에서 간소하게 개최되였다. 간담회에는 원 전국인대 상무위원이며 연변주인대 상무위원회 전임 주임인 오장숙, 원 연변대학 교장 박문일, 원 중국조선족소년보사

 열나고 목이 따끔… 코로나19와 혼동하기 쉬운 ‘편도염’

열나고 목이 따끔… 코로나19와 혼동하기 쉬운 ‘편도염’

열이 38도를 오르내리고 목이 지나치게 따갑고 아픈 증상이 찾아오면 코로나19부터 의심하고 덜컥 겁부터 먹기 쉽다. 그러나 병원을 찾아 진찰받은 결과 코로나19가 아닌 ‘급성편도염’이란 진단을 받아 그나마 안도의 한숨을 내쉬였다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편도염

 의사가 왜 자꾸 물을 많이 마셔라 했는지 이제 확실히 알겠네요

의사가 왜 자꾸 물을 많이 마셔라 했는지 이제 확실히 알겠네요

몸이 아파 병원에 갔을 때 의사가 꼭 당부하는 말이 있다. 바로 "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는 것이다.' 의사의 얘기대로라면 물은 아프지 않는 '만능약'인 것 같다. 신체에 물이 필요한 리유가 무엇인지 알아보자. 1.신체 일부에 물이 부족하면 모종 기능을 억제하여 결국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