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학/도서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조선족시선집 독자들과 대면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0.23일 10:38
-- 료녕지역 리창인 등 8명 시인의 9수 시작 입선



[본사소식 김창영 기자] 10월 1일, 《중국조선족시선집》이 연변교육출판사에 의해 출간되였다.

연변작가협회 정봉숙 주석이 편찬위원회 주임을 맡고 연변작가협회 김영건(시가창작위원회 주임 겸) 부주석이 주임을 맡은 《중국조선족시선집》에는 전국 각지 167명 조선족시인들의 238수 대표시작이 실렸다. 그중 료녕지역에서는 리창인시인의 , 리문호시인의 , 류관순시인의 , 편도현시인의 , 김룡호시인의 , 한창선시인의 , 박동철시인의 , 김창영시인의 가 실렸다.

연변작가협회 정봉숙 주석은 머리말에서 "《중국조선족시선집》은 우리 민족 시단의 일대 경사이자 한차례 시의 집대성으로 그 의미가 크다. 《중국조선족시선집》은 우리 문단 시인들의 적극적인 창작과 꾸준한 노력의 결정체로서 그 속에는 우리 민족의 우수한 전통 뿐만 아니라 문학을 사랑하는 시인들의 섬세한 감정까지 고스란히 깃들어있다"고 표했다.

연변작가협회 부주석 겸 시가창작위원회 주임 김영건은 후기에서 "중화인민공화국 창건 70주년 맞이 《중국조선족시선집》은 우리 중국조선족시문학의 70년 총화이며 우리 시의 어제를 돌아보고 미래를 약속하는 하나의 아름다운 리정비"라며 《시선집》 출간 의의를 피력하고 시작 모집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시선집편찬위원회는 이 력사적인 기록을 위하여 연변 뿐만 아니라 길림, 장춘, 북경, 상해, 할빈, 청도, 심양, 해남도 등 국내 여러 지역 그리고 해외의 조선족 시인들까지 모두 동원하여 '중국조선족시가절'그룹을 만들고 그룹을 중심으로 매 시인들로부터 건국 이후의 우수한 작품을 3편씩 추천받았다. 작품선정에서는 우선 작품성에 모를 받았다. 시문학사의 첫걸음을 장식한 원로시인들로부터 잠시나마 개성있는 시창작을 한 시인들에 이르기까지 그 작품성을 존중하여 선정하였다. 다음 시인의 창작개성과 창작경력, 시단에서의 영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사람보다 작품을 우선으로 하는 원칙을 따랐다.

《중국조선족시선집》을 접한 광범한 시인들과 독자들은 "시선집의 출간은 전체 조선족시인들의 단합된 힘의 결정체이며 우리의 70년 서정과 정서, 력사와 미래의 4중주다. 또한 오늘의 우리 시문학을 점검하고 미래를 열어가는 좋은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목소리를 같이 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6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30여명 조선인과 중국인 기소...중국 외교부 미국에 경고

미, 30여명 조선인과 중국인 기소...중국 외교부 미국에 경고

(흑룡강신문=할빈) 미국 법무부가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30여 명의 조선인과 중국인을 무더기 기소했다. 미국이 기소한 조선의 제재 위반 사건 중 최대 규모라고 미 현지 언론들은 28일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이날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박송렬 대표(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주임) (흑룡강신문=할빈) 13기 전국인대 대표인 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박송렬 주임은 조의약사업의 발전을 추동하고 민족무역과 민족상품 기업에 대한 지지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등 두가지 건의를 제기하였다. 민족지역 경제사회의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흑룡강신문=할빈) 형해명(邢海明.56) 주한 중국대사(사진 오른쪽)로부터 28일 감사장을 받았습니다.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창궐할 때 1000위안을 성금으로 낸 적이 있었는데 그에 대한 감사의 표시네요. 제가 성금을 낼 당시(1월 말)는 우리나라는 거의 환자가 없고 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