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유통/소비자
  • 작게
  • 원본
  • 크게

상하이세관, 수입화물 쾌속 통관 편의 조치 실시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1.01일 10:31



상하이세관이 수입박람회에 참가하는 수입화물에 대한 쾌속 통관 경험을 바탕으로 일반 수입화물의 빠른 통관을 위한 조치를 실시한다고 31일 문회보(文汇报)가 보도했다.

상하이세관은 빅데이터 통합을 거쳐 지난 30일부터 통관 개혁 시범실시, 앞으로 모든 수입화물들에 수입박람회 화물과 동등한 통관, 신고 편의를 제공할 전망이다.

상하이세관 관계자 설명에 따르면 앞으로 모든 수출입화물은 '2단계 신고'를 통해 빠른 통관이 가능해진다. 과거에는 모든 필요 신고사항을 일일이 기입 후에야 통관신청이 가능했으나 현재는 9개 기본 사항만으로 신청할 수 있게 된다. 즉 첫 단계에서는 9개 항목 '기본사항 신고', 두번째 단계는 규정된 시간 내에 필요한 정보를 보충 제출하는 방식이다.

한 수입화물 업자는 "9가지 필요항목만 작성해서 신고하면 선박 도착 즉시 바로 화물을 출고할 수 있다"면서 "이전에는 선적자료에서 자그마한 정보라도 잘못 기입이 되면 자료를 다시 받아야 통관을 신청할 수 있어 화물 통관이 지연되는 어려움이 있었는데, 이번 조치로 인해 이같은 고민을 덜게 됐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상하이세관의 '2단계 신고(两步申报)'는 통관 방식 개혁을 통해 세관의 효율성을 높이는 중요한 조치로, 신고수속과 작업시간이 한꺼번에 동시간대로 몰리게 되는 현상을 효과적으로 완화시켰다. 전통적인 방식의 통관에 비해 화물의 출고속도가 빨라지고 화물이 부두에 체류하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으며 수입원가를 절감하게 된다. 또 기업이 신고자료를 준비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주어지게 된다.

기업들은 상황에 근거해 '2단계 신고' 방식 또는 기존대로 전통 방식의 통관신고 등 두가지 가운데서 선택이 가능하다.

윤가영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50%
30대 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김희철이 전 여자친구 트와이스 모모를 다시 한번 언급해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최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배우 최진혁과 이정은, 정은지가 오랜만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형님들과 게스트들은 두 명씩 짝을 지어 드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생활고 호소 시절 잊었나" 김호중, '돈도 없는 XX' 폭언 영상 경악

"생활고 호소 시절 잊었나" 김호중, '돈도 없는 XX' 폭언 영상 경악

사진=나남뉴스 음주운전 뺑소니 사건을 일으켜 세간에 물의를 일으킨 가수 김호중(32)의 욕설 영상이 공개돼 또 한 번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3년 전 용역업체 직원을 향해 폭언을 퍼붓는 김호중의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2021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 길림성광장무대회서 1등 수상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 길림성광장무대회서 1등 수상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 소식에 의하면 새 중국 창립 75주년을 경축하기 위해 길림성문화관광청이 주최하는 2024 길림성광장무전시공연 및 전 성 무용대회 결승전에서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에서 선발한 무용 〈고악소리축복〉이 대회 1등상을 수상하고 길림시조선족

제3회 6.1아동문학상 시상식 연길서

제3회 6.1아동문학상 시상식 연길서

대상 수상자 허두남(가운데) 6월 24일 오전, 연변작가협회가 주최하고 연변작가협회 아동문학창작위원회가 주관한 제3회 6.1아동문학상 시상식이 6.1아동문학상후원회의 후원으로 연길시 황관혼례청에서 개최되였다. 연변작가협회 부주석, 아동문학창작위원회 주임 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