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길림신문사 계렬보도 29회 중국신문상 수상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1.04일 10:56
ㅡ계렬보도 중국신문상

3등상 수상

중화전국신문사업자협회가 주최하는 중국우수신문작품 년도

최고상인 중국신문상 선정 결과가 11월 1일에 발표됐다. 길림성기자협회에서 추천한 본사의 홍길남, 리철수, 김성걸, 리전, 김가혜 기자가 쓴

계렬보도 가 중국신문상 3등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지녔다. 이로써 올해까지 길림신문사는

일곱번째로 중국신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중화전국신문사업자협회에서는 1991년부터 해마다

한번씩 그 전해 발표된 국내 우수 신문작품가운데서 중국신문상을 선정하고 있는데 올해 346편의 작품이 이 상을 수상했다.

계렬보도는 "특색문화 부호에 비낀 창조의 열정", "가무로 보는 민속문화의 정수", "산업과 문화의 즐거운 만남" 등 3편으로 구성되였으며

연변조선족자치주가 개혁개방 40년 동안에 이룩한 문화방면의 돌출한 성과를 집중적으로 조명하고 있다.

특히 연변조선족자치주에서는 2007년에 ‘문화강주'의

전략을 세우고 민족문화발전을 부축하는 관련 정책들을 내왔으며 민족특색의 문화산업을 21세기의 황금산업으로, 새로운 경제성장점으로 삼고 꾸준히

추진해 왔는바 길림신문사에서는 연변에서 이룩한 문화방면의 돌출한 성과를 발굴하고저 5명의 기자팀을 조직하여 연길, 화룡, 룡정, 도문, 훈춘 등

다섯개 현, 시에 심입하여 상세한 보도를 진행했다.

작품은 습근평 주석이 다녀간 화룡시 광동촌

농민문예공연대의 신나는 공연을 시작으로 중국조선족농부절 전승인, 변경향진에 들어선 국내 첫 이동조립식 공익영화관, 가무 , 중국조선족 퉁소예술의 고향, 61년 동안 견지한 조선족예술일군들의 온돌공연, 진달래촌의 관광산업, 문화산업으로 떠오른 된장축제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다루면서 해내외 독자들에게 연변조선족들이 그려낸 한폭의 아름다운 문화 ‘수채화'를 소개하고 있다.

길림신문사는 2010년부터 시작하여 올해까지 이미

7회 째 중국신문상을 수상해 중국 소수민족언어매체에서 유일을 기록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국내 신문연구학자들의 연구모델로 되기도 하였다.

/길림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30여명 조선인과 중국인 기소...중국 외교부 미국에 경고

미, 30여명 조선인과 중국인 기소...중국 외교부 미국에 경고

(흑룡강신문=할빈) 미국 법무부가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30여 명의 조선인과 중국인을 무더기 기소했다. 미국이 기소한 조선의 제재 위반 사건 중 최대 규모라고 미 현지 언론들은 28일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이날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박송렬 대표(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주임) (흑룡강신문=할빈) 13기 전국인대 대표인 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박송렬 주임은 조의약사업의 발전을 추동하고 민족무역과 민족상품 기업에 대한 지지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등 두가지 건의를 제기하였다. 민족지역 경제사회의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흑룡강신문=할빈) 형해명(邢海明.56) 주한 중국대사(사진 오른쪽)로부터 28일 감사장을 받았습니다.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창궐할 때 1000위안을 성금으로 낸 적이 있었는데 그에 대한 감사의 표시네요. 제가 성금을 낼 당시(1월 말)는 우리나라는 거의 환자가 없고 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