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아스널, 무리뉴 감독과 접촉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1.05일 09:59
“에메리 감독 경질 곧 결정”

영국의 전통 강호 아스널이 주제 무리뉴 감독의 선임을 위해 움직이고 있다.

영국의 는 3일 “산레히 단장과 무리뉴 감독이 함께 저녁 식사를 했고, 아스널은 무리뉴 감독으로 감독을 교체하는 것을

고려중이다.”라고 밝혔다.



에메리 감독이 벼랑 끝에 서있다. 아르센 벵거 감독이 떠난 뒤 아스널의 지휘봉을 잡은 에메리 감독은 마테오 귀엥두지 등을 발굴해내며

기대감을 키웠다. 그러나 여기까지였다. 유로파리그 우승은 물론 유럽축구련맹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실패했다. 이번 시즌 역시 니콜라스 페페를 거액에

영입했음에도 선두권 팀들과 차이는 여전했고, 선수 기용의 답답함까지 더했다.

이에 경질설이 고개를 들고 있다. 성적 부진에 아스널 수뇌부가 인내심을 잃은 것이다. 에 따르면 에메리 감독은

감독직을 유지하기 위한 기회가 1경기 혹은 2경기가 남아있고, 그리고 아스널의 수뇌부는 11월 A매치 휴식기 동안 감독 교체를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다. 유력 대체자로 무리뉴 감독이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지휘봉을 내려놓은 뒤 현재까지 휴식을 취하고 있는 무리뉴 감독은

차기 행선지를 고르는중이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3%
10대 0%
20대 8%
30대 42%
40대 25%
50대 8%
60대 0%
70대 0%
여성 17%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30여명 조선인과 중국인 기소...중국 외교부 미국에 경고

미, 30여명 조선인과 중국인 기소...중국 외교부 미국에 경고

(흑룡강신문=할빈) 미국 법무부가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30여 명의 조선인과 중국인을 무더기 기소했다. 미국이 기소한 조선의 제재 위반 사건 중 최대 규모라고 미 현지 언론들은 28일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이날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박송렬 대표(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주임) (흑룡강신문=할빈) 13기 전국인대 대표인 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박송렬 주임은 조의약사업의 발전을 추동하고 민족무역과 민족상품 기업에 대한 지지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등 두가지 건의를 제기하였다. 민족지역 경제사회의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흑룡강신문=할빈) 형해명(邢海明.56) 주한 중국대사(사진 오른쪽)로부터 28일 감사장을 받았습니다.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창궐할 때 1000위안을 성금으로 낸 적이 있었는데 그에 대한 감사의 표시네요. 제가 성금을 낼 당시(1월 말)는 우리나라는 거의 환자가 없고 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