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치매환자들에게 좋은 소식... 중국, 알츠하이머 신약 개발에 성공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9.11.08일 11:01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이 최초의 국산 알츠하이머(치매) 신약 개발에 성공했다고 5일 중국신문망이 보도했다. 세계적으로는 오랜 '침묵'을 깨고 17년만에 개발에 성공한 알츠하이머 치료약품이다.

  신약명칭은 '9기1(九期一), 연구팀이 22년동안 거듭된 연구를 통해 만들어낸 치료약으로 질병 초기~중반까지 발전한 알츠하이머 환자의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약 연구팀은 1199명 알츠하이머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36주의 투약 실험에서 초~중반 알츠하이머 환자들의 인지능력 장애에 뚜렷한 개선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

  알츠하이머는 주로 인지능력과 행동장애 및 정신이상 등 증상을 나타내는 질환으로 로인들사이에서는 심혈관질병과 암에 이어 세번째로 많은 질병으로 꼽힌다. 지난해 기준, 전 세계에는 5000만명의 알츠하이머 환자들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고 중국에서 알츠하이머를 앓는 환자는 10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신약은 지난 2일 중국약품감독관리국의 허가를 받았으며 상해록곡제약회사(上海绿谷制药有限公司)가 생산해 년내에 시중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3%
10대 0%
20대 33%
30대 33%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7%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30여명 조선인과 중국인 기소...중국 외교부 미국에 경고

미, 30여명 조선인과 중국인 기소...중국 외교부 미국에 경고

(흑룡강신문=할빈) 미국 법무부가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30여 명의 조선인과 중국인을 무더기 기소했다. 미국이 기소한 조선의 제재 위반 사건 중 최대 규모라고 미 현지 언론들은 28일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이날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박송렬 대표(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주임) (흑룡강신문=할빈) 13기 전국인대 대표인 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박송렬 주임은 조의약사업의 발전을 추동하고 민족무역과 민족상품 기업에 대한 지지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등 두가지 건의를 제기하였다. 민족지역 경제사회의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흑룡강신문=할빈) 형해명(邢海明.56) 주한 중국대사(사진 오른쪽)로부터 28일 감사장을 받았습니다.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창궐할 때 1000위안을 성금으로 낸 적이 있었는데 그에 대한 감사의 표시네요. 제가 성금을 낼 당시(1월 말)는 우리나라는 거의 환자가 없고 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