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인물기업
  • 작게
  • 원본
  • 크게

조선족 리현옥 장군 중국공정원 원사로 당선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9.11.08일 16:47
  조선족 원사3명으로부터 4명으로 늘어



  (흑룡강신문=하얼빈) 리수봉 기자= 흑룡강성 목단강시 출신인 조선족 리현옥 장군 (54, 녀. 사진) 이 중국 공정원 원사로 당선됐다. 이로써 조선족 원사가 4명으로 늘어났다.

  리현옥은 중국인민해방군로켓군연구원 모 연구소 총공정사이다.

  흑룡강성 목단강시 태생인 그녀는 1982년에 흑룡강성 대학수능에서 1등을 따내 북경대학 무선전신 물리전공학과에 입학했고 추천생으로 뽑혀 석사 과정을 끝냈다.

  1990년 석사 졸업후 곧바로 입대했다. 2015년 7월 6일 리현옥은 대교(大校)군계급에서 전업기술 대교로 진급하고 동시에 전업기술소장 계급장을 받았는데 당시 제2포병부대(현재 로켓군)의 첫 유일한 녀소장이여서 많은 주목을 받았다.



  그녀의 연구성과도 국가 과학기술진보 특등상 1개, 2등상 1개를 획득했다. 또한 전국 우수 과학기술인으로 선정되였고 전국 우수과학기술자와 전군 우수과학기술첨단인재 육성대상으로 뽑혔다.그녀는 현재 팀을 이끌어 새로운 지휘시스템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

  현재 중국 공정원 조선족 원사로는 남자 3명, 녀자 1명이 있다. 강경산, 김홍광, 김녕일 그리고 이번에 당선된 리현옥 등이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8%
10대 0%
20대 0%
30대 35%
40대 24%
50대 5%
60대 3%
70대 0%
여성 32%
10대 0%
20대 3%
30대 11%
40대 16%
50대 0%
60대 3%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마음의 부자' 김성규씨의 사전 사랑

'마음의 부자' 김성규씨의 사전 사랑

“숙명이라 할가…” 1983년 21세 때다. 중앙민족대학 조선어학과 3학년생 김성규(1962년 생)는 시간 날 때마다 훑어보는 《조선말사전(6권사전)》 속의 낯선 외래어에 점차 호기심을 갖게 되였다. 그 호기심을 해결하는 방법도 간단했다. 사전 속 외래어들을 처음부터 마

가수 백청강, 나이 믿기지 않는 동안 근황

가수 백청강, 나이 믿기지 않는 동안 근황

조선족 가수 백청강이 과거 암을 극복했던 것으로 알려져 회자되고 있다.   백청강은 지난 2012년 직장암 판정을 받았다. 다행히 초기로 진단받아 치료를 받고 완치했다고 전해졌다.   백청강은 KBS `비타민`에서 암에 걸렸을 때를 회상하며 이야기했다.   백청강은 "

중국녀자축구 브라질 꺾고 우승

중국녀자축구 브라질 꺾고 우승

10일 저녁에 열린 영천 녀자축구 국제초청경기에서 중국팀은 브라질팀과 90분간 격전을 치렀지만 0대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결국 승부차기로 승패를 결정했는데 중국팀의 4명 키커가 모두 득점에 성공했고 브라질팀은 2명 키커가 실축했다. 이로써 중국팀은 강력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