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엘리자베스 녀왕도 ‘인조모피’ 입는다... 동물권 단체들의 환영 받아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1.12일 09:52



세계에서 가장 오랜 기간의 즉위기간을 자랑하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녀왕이 앞으로 인조모피를 사용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져 동물보호단체로부터 환영을 받고 있다.

5일(현지시간), DPA통신에 따르면 녀왕의 오랜 의상 담당자 앤절라 켈리는 최근 출간한 서적 《동전의 뒤면: 녀왕》에서 엘리자베스 녀왕이 동물의 털로 만든 옷을 입지 않기로 했다는 계획을 소개했다. 켈리는 글로벌 패션잡지 《보그》 영국판에 “2019년 이후부터 만약 녀왕이 몹시 추운 날씨에 참석해야 하는 행사가 있다면 인조모피가 그녀를 따뜻하게 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동물권 단체 페타는 “인조모피를 입겠다는 녀왕의 결정이 동물들을 피비린내 나는 고통스러운 죽음에서 구하고 싶어하는 진보적인 소비자, 기업, 국가와 궤를 같이한다.”면서 환영했다. 페타는 “모피를 만들기 위해 전세계적으로 년간 1억여마리의 동물이 목숨을 잃어가고 있다.”면서 “영국 호위병의 모자도 카나다에서 총으로 사살한 곰의 털이 아닌 인조모피로 제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동물권에 대한 의식이 변화하고 소비자들의 취향도 변해가면서 천연모피는 점차 외면을 받고 있다. 앞서 마이클 코어스, 구찌 등 명품 브랜드도 비슷한 리유로 천연모피를 팔지 않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미국의 유명 백화점인 메이시스와 블루밍데일스는 “명품의 개념이 변했다.”면서 “2021년까지 천연모피의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미국의 주정부 가운데서 최초로 동물 학대를 막기 위한 방법으로 천연모피 제품을 만들거나 팔지 못하도록 하는 법률을 최근에 제정했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13%
30대 13%
40대 13%
50대 0%
60대 13%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애국의 뜻을 이어가다

애국의 뜻을 이어가다

(흑룡강신문=하얼빈)해림조선족예술관에서 주관한 '12.9'운동 84주년 대합창시합이 지난 9일 조선족교육중심 강당에서 열렸다. 한 달간의 준비를 거쳐 이번 행사는 대합창, '황하를 보위하다 ' 사랑동 등 12개 다양한 절목으로 꾸며졌다. /해림조선족예술관

한국 운전면허증, 단기 체류 외국인에게 취득 제한

한국 운전면허증, 단기 체류 외국인에게 취득 제한

(흑룡강신문=하얼빈) 시간이 짧고, 비용도 적고, 시험통과도 쉽다... 이것은 한국에서 운전면허를 취득하는것에 대한 중국사람들의 보편적 인상이다. 그렇다보니 지난 몇년동안 한국에서 운전면허 시험을 본 중국인은 수만명에 달했다. 심지어 어떤 려행사들은 “한국

중로 상호 무역액 1100억딸라 돌파할 듯

중로 상호 무역액 1100억딸라 돌파할 듯

상무부 고봉 보도대변인은 12일, 금년 전 11개월 중국-로씨야 상호 무역액이 동기 대비 3.1% 성장한 1300억 2000만딸라에 달했다고 피로했다. 이런 성장속도를 계속 유지한다면 올해 쌍무 무역액이 1100억딸라를 돌파하여 사상 최고치에 달할 전망이다. 고봉은 다음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