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가수 백청강, 나이 믿기지 않는 동안 근황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1.12일 10:22



조선족 가수 백청강이 과거 암을 극복했던 것으로 알려져 회자되고 있다.

  백청강은 지난 2012년 직장암 판정을 받았다. 다행히 초기로 진단받아 치료를 받고 완치했다고 전해졌다.

  백청강은 KBS `비타민`에서 암에 걸렸을 때를 회상하며 이야기했다.

  백청강은 "24살 때였다. 치질인 줄 알고 간단히 검사를 했는데, 병원에서 갑자기 가족사를 물어보셨다. 그때 바로 눈치챘다. 의사선생님께 혹시 암이냐고 물어봤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혈변을 보고 치질처럼 살이 나왔다. 너무 아파서 병원을 갔다가 암을 확인하게 된 것이다. 직장암 3기인 줄 알았는데, 모든 검사를 마쳐보니 다행히 초기 단계였다. 나는 암이라는 것에 걸리지 않을 줄 알았다. 부모님은 제가 암에 걸렸다는 소식을 듣고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셨다"고 밝혔다.

  가수 백청강은 올해 나이 31세로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의 우승자로 데뷔했다. 백청강의 국적은 중국으로 조선족이다.

  백청강은 최근 인스타그램 근황에서 작아지고 날렵해진 얼굴과 어려진 외모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흑룡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5%
10대 0%
20대 2%
30대 28%
40대 15%
50대 8%
60대 2%
70대 0%
여성 45%
10대 0%
20대 4%
30대 21%
40대 19%
50대 0%
60대 2%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애국의 뜻을 이어가다

애국의 뜻을 이어가다

(흑룡강신문=하얼빈)해림조선족예술관에서 주관한 '12.9'운동 84주년 대합창시합이 지난 9일 조선족교육중심 강당에서 열렸다. 한 달간의 준비를 거쳐 이번 행사는 대합창, '황하를 보위하다 ' 사랑동 등 12개 다양한 절목으로 꾸며졌다. /해림조선족예술관

한국 운전면허증, 단기 체류 외국인에게 취득 제한

한국 운전면허증, 단기 체류 외국인에게 취득 제한

(흑룡강신문=하얼빈) 시간이 짧고, 비용도 적고, 시험통과도 쉽다... 이것은 한국에서 운전면허를 취득하는것에 대한 중국사람들의 보편적 인상이다. 그렇다보니 지난 몇년동안 한국에서 운전면허 시험을 본 중국인은 수만명에 달했다. 심지어 어떤 려행사들은 “한국

중로 상호 무역액 1100억딸라 돌파할 듯

중로 상호 무역액 1100억딸라 돌파할 듯

상무부 고봉 보도대변인은 12일, 금년 전 11개월 중국-로씨야 상호 무역액이 동기 대비 3.1% 성장한 1300억 2000만딸라에 달했다고 피로했다. 이런 성장속도를 계속 유지한다면 올해 쌍무 무역액이 1100억딸라를 돌파하여 사상 최고치에 달할 전망이다. 고봉은 다음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