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조선
  • 작게
  • 원본
  • 크게

일한 외무장관, 다음달 양국 정상회담 개최 위해 노력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1.25일 09:09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장관은 23일 나고야에서 G20 외무장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강경화 한국 외무장관과 회담했습니다. 쌍방은 협조를 강화해 12월 하순에 진행될 중일한 지도자 회의기간에 한일 지도자 회담을 진행하도록 노력하는데 동의했습니다.

쌍방은 회담에서 조선문제에서의 한일 및 일미한 협력의 중요성을 재차 확인하고 또 일본이 수출관리를 강화하는 면에서 의미 있는 정책대화를 진행하는데 의견일치를 이루었습니다. 양국 외무장관은 또 협조를 진행해 다음달에 있게 될 중일한 지도자 회의기간 한일 지도자 회담을 진행할수 있도록 노력하는데 합의를 보았습니다.

그러나 강제징용한 한국 노동력 배상문제와 관련해서는 의견일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장관은 1965년 "일한 청구권 협정" 배상문제는 이미 해결되었다는 일본정부측의 입장을 재천명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사법판단을 존중하고 정부는 이를 간섭할 권한이 없다는 한국 정부측의 일관한 입장을 재천명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회담 종료 후 이 문제에서 쌍방 의견상이가 크다지만 이와 관련해 계속 토론을 진행할 필요성에 대해서는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이준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외교부 대변인 화춘영, 미국대사관 “기본마저 없어!”

외교부 대변인 화춘영, 미국대사관 “기본마저 없어!”

? 7월 12일 중국 주재 미국대사관은 자신들의 트위터에 중국어와 그 밑에 영어로 번역한 글 한편을 올렸다. 내용인즉, 중국에서 제조한 많은 상품들은 로동자들에 대한 노예식 로동 착취로 만들어진 것이라는 것이다. 글은 배합사진도 만들어 ‘중국노예로동자 제조’라고

[빈곤해탈]한성해: 팔도촌의 래일은 더욱 아름다울 것

[빈곤해탈]한성해: 팔도촌의 래일은 더욱 아름다울 것

정책자금 적재적소에 사용 빈곤부축에 큰 몫 홍색, 민속관광으로 지명도 높인다 4년전 그가 팔도촌에 와서 처음으로 한 말이 “착실하게 촌민들을 위해 실제적인 일을 하겠다. 임기내에 마을에 변화가 없고 촌민들이 빈곤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나를 마을에서 쫓아내라”였

백산시조선족로인협회 즐거운 들놀이

백산시조선족로인협회 즐거운 들놀이

일전 백산시조선족로인협회에서는 94명의 회원들을 조직하여 경치가 아름답고 공기가 신선한 자연골산장에 들놀이를 떠났다. 로인들은 산장에 들어서자 아름다운 자연경치에 미혹되여 저마다 핸드폰을 꺼내 찰칵찰칵 기념사진을 찍는가 하면 또 소조별로 그네, 투호놀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