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오스트리아 정부, 히틀러 생가 경찰서로 개조...극우세력 성역화 차단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1.26일 12:12



나치 독일의 최고지도자 아돌프 히틀러의 오스트리아 생가가 오랜 법적 분쟁 끝에 경찰서로 개축된다. 네오나치 등 각종 극우세력이 이곳을 성역화하지 못하도록 막기 위해서이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건물을 완전히 철거하는 방안도 한때 검토했지만 정치권과 력사학계의 반대를 받아들여 경찰서로 활용하는 선에서 타협했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독일·오스트리아 국경도시인 브라우나우에 위치한 히틀러의 생가를 경찰서로 개조하는 방안을 확정했다고 AFP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스트리아 내무부의 볼프강 페쇼른 장관은 “경찰이 이 주택을 사용토록 함으로써 이곳을 나치즘 기념관으로 신성시할 수 없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히틀러는 1889년 4월 20일 브라우나우의 3층짜리 건물에서 태여났다. 히틀러는 1925년에 구술한 에서 자신이 독일과 오스트리아를 통일하라는 운명의 점지를 받아 브라우나우에서 태여났다면서 과장된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히틀러는 출생 후 이 건물에서 고작 3년 동안 거주했지만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에도 나치 동조자들의 관심을 지속적으로 받았다. 반(反)파시즘 진영은 매년 히틀러의 생일 때마다 건물 린근에서 집회를 벌였다.

이 건물은 원래 게를란데 포머가 소유권을 갖고 있었다. 그의 가문은 1세기 가까이 이 건물을 보유해 왔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1970년대 이 건물을 포머에게서 임차해 복지시설 등으로 활용했다. 정부는 2011년 대규모 개보수 공사를 추진했으나 포머가 이를 반대하고 매각도 거부함에 따라 임차 관계를 종료했다. 이후 건물은 지금까지 방치돼 왔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2016년에 건물을 강제 몰수하는 법률까지 제정해 소유권을 확보하고 포머에게 보상금을 제시했다. 포머가 보상금 액수가 적다면서 반발해 소송을 제기하면서 다시 3년 동안 법적 싸움이 이어졌다. 대법원이 보상금 액수를 81만유로(약 인민페 632만원)로 최종 확정함에 따라 정부는 건물을 마음대로 처분할 수 있는 권리를 얻게 됐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당초 이 건물을 철거할 계획이였다. 하지만 정치권과 력사학자들의 반대에 부딪혀 뜻을 굽혔다. 히틀러 생가가 그 어떤 정치적, 력사적 의미로도 기념되지 못하도록 관공서나 상점으로 활용돼야 한다는 의견이 공감대를 얻으면서 경찰서로 최종 확정됐다. 정부는 재건축 작업을 위해 유럽련합(EU) 내의 건축가들에게서 설계 공모를 받을 예정이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길TV 2020년음력설야회 1월26일 만나요

연길TV 2020년음력설야회 1월26일 만나요

(흑룡강신문=하얼빈)연길라지오텔레비죤방송국이 야심차게 준비한 2020년 음력설문예야회 "행복을 노래하는 새 연길"(幸福新延吉)이 정월 초이튿날(1월 26일) 저녁 7시 35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료해에 따르면 연길라지오텔레비죤방송국에서는 5년째 음력설문예야회

中 드라마 ‘환락송’ 미얀마 팬미팅…양쯔, 차오신 참석

中 드라마 ‘환락송’ 미얀마 팬미팅…양쯔, 차오신 참석

지난 15일 저녁 미얀마 수도 양곤에서 열린 중국 드라마 ‘환락송’ 팬미팅에 많은 미얀마 젊은이가 참석했다.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 15일 저녁 미얀마 수도 양곤에서 중국 드라마 ‘환락송’(歡樂頌)의 팬미팅이 열려 많은 미얀마 젊은이의 발길을 끌었다. 배우 양쯔(

1원짜리 지페 속 녀 뜨락또르운전사 별세

1원짜리 지페 속 녀 뜨락또르운전사 별세

1월 14일 오후 13시경, 새 중국의 첫 녀성 뜨락또르 운전사이며 제3조 인민페 1원짜리 지페 속 녀성 뜨락또르 운전사인 량군이 90세를 일기로 할빈에서 세상을 떠났다.   강습반의 유일한 녀학생, 새 중국의 첫 녀뜨락또르운전사 되다 1930년, 량군은 흑룡강성 명수현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