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하남성 무강시 한 부모, 몇년간 실종했던 수감자를 되찾아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9.12.02일 10:31
  (흑룡강신문=하얼빈) “어머님, 저가 여기서 잘 있으니 시름 놓으세요”, "아들아, 왜서 집에 전화를 하지 않았지, 나와 아버지는 항상 너를 근심했어..."

  11월25일 오후, 료녕성무순제2감옥 1감구의 열선전화는 천리밖의 하남성 무강시와 련결시켰다. 전화를 건 사람은 수감자 38세의 쇼위(가명)이다. 전화 저쪽에는 그의 부모들이다. 이 한통의 전화 배후에는 실종했던 아들을 되찾은‘만남’의 따뜻한 이야기가 들어있다.



  11월22일 오후, 쇼위의 형인 쇼토(가명)는 인터넷을 통해 무순일보사 기자 리빙의 위챗을 첨가하고 그의 고충을 토로했다. 그의 집은 하남성 무강시 조림진에 있는데 그의 동생은 쇼위라고 하는데 원래는 광동성 불산시에서 일했다. 2015년 하반년때 집에서는 법원의 판결서를 한장 받았는데 쇼위는 범죄하여 7년 유기도형에 판결되였고 그후 료녕성무순제2감옥에서 개조한다는것이다.

  쇼토는 말하기를 쇼위는 집에 전화를 한번했었는데 몇년이 지났지만 목전 캄캄 무소식이라며 근70세의 부모님들은 매우 안타까와 근심속에 나날을 보낸다며 특히는 올해부터 신체가 좋지 않고 매일 “아들이 보고싶다”며 되풀이 하며 아들을 한번 만나던지 아니면 통화라도 했으면 했다.

  무순과 무강은 멀리 떨어져 있고 무순에 아는 사람도 없어 부모가 아들을 보고싶은 일은 이때것 질질 끌어왔다. 근일, 쇼토는 바이두에서 무순뉴스를 검색하다 한 뉴스 끝에 남긴 리빙 기자의 위챗번호를 보고는 첨가하고 무순에서 수감중인 쇼위를 찾아줄것을 부탁해왔다. 이튿날, 리빙 기자는 무순제2감옥의 선전과에 련계를 했다. 필자는 련계를 받고 관련부서에 알아보니 쇼위는 무순제2감옥 1감구에서 개조중이였다.

  감옥의 옥정과 과장 한도는 적극 소통하고 ‘혈육의 정 열선’을 개통하여 쇼위와 가족사람들과 전파속에 만나게 조률했다. 11월25일 오전, 리빙 기자는 쇼위를 찾았다는 소식을 접하고 적시로 쇼토와 련계하여 쇼토의 부모 전화번호를 필자에게 전했왔다. 당일 오후, 무순제2감옥 1감구 제2, 제3분감구 분감구장 전굉박은 쇼위를 사무실에 데리고 와서 ‘혈육의 정 열선’전화를 개통했다.

  먼저 전굉박이 대방의 전화를 걸어 쇼위의 개조기간의 표현을 소개하면서 근심 놓으라고 했다. 쇼위는 떨리는 두손으로 전화기를 받아쥐고 먼저 “어머님, 미안합니다. 저도 부모님이 매우 보고싶습니다..”나서 쇼위는 눈물을 훔쳤고 전화 저쪽에도 쇼위의 어머님도 서러움이 북받쳐 엉엉 울면서 목이 메였다.

  쇼위는 부모에게 자기의 개조와 생활 정황을 회보했다. “잘 개조해서 빨리 집에 오너라, 엄마가 기다린다!”쇼위의 어머니는 여러번 부탁을 했다. 쇼위는 이후에는 자주 부모에게 전화를 하겠다고 말했다.

  /마헌걸 특약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5%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25%
60대 0%
70대 0%
여성 75%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25%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박송렬 대표(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주임) (흑룡강신문=할빈) 13기 전국인대 대표인 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박송렬 주임은 조의약사업의 발전을 추동하고 민족무역과 민족상품 기업에 대한 지지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등 두가지 건의를 제기하였다. 민족지역 경제사회의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흑룡강신문=할빈) 형해명(邢海明.56) 주한 중국대사(사진 오른쪽)로부터 28일 감사장을 받았습니다.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창궐할 때 1000위안을 성금으로 낸 적이 있었는데 그에 대한 감사의 표시네요. 제가 성금을 낼 당시(1월 말)는 우리나라는 거의 환자가 없고 중

 백통신원 조선족로인들 방역에서 한몫

백통신원 조선족로인들 방역에서 한몫

조선족로인들 제2고향 건설에 적극 기여 (흑룡강신문=칭다오)박영만 기자=칭다오시 이창구 백통신원(百通馨苑)아파트단지에서 살고 있는 조선족로인들이 4개월간 아파트단지 내의 방역행사에 적극 참여하여 주민들과 정부의 긍정평가를 받고 있다. 백통신원 아파트단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