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흑룡강성의 설향(雪乡) 스마트풍경구 조성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9.12.02일 13:12
흑룡강성에 있는 중국의 설향(雪乡)에서 이번 달부터 정식으로 손님을 맞게 된다. 올해 흑룡강성 설향에서는 ‘지혜’를 승급시켜 손님들에게 더 좋은 봉사를 제공하고 있다.

설향지혜풍경구종합관리플래트홈 경리 임건붕의 소개에 따르면 ‘지혜설향’ 시스템은 지혜관리, 지혜봉사, 지혜판촉, 지혜보호 4개 부분으로 구성되였는데 2017년 10월에 투입, 사용하고 있다. 올해로 2기 승급을 진행했는데 주로 3가지 면에서 ‘지혜’가 구현된다.

첫째, ‘안면인식’으로 공원 입장. 풍경구는 모든 입장권, 모든 통로를 안면인식으로 공원에 입장하도록 했는데 흑룡강성에서 첫번째로 안면인식 기술을 리용한 풍경구이다. 과거 온라인으로 입장권을 살 경우 공원입장 시 신분증검사를 해야 하고 오프라인으로 입장권을 사면 종이표를 검사해야 하는 시끄러움이 있었다. ‘안면인식’ 은 풍경구입장권 구매, 입장권 검사 효률을 높였다. 관광객이 ‘안면인식’으로 입장한 후 안면정보는 48시간 내에 유효하며 이 기간대에 설향을 드나드는데 아무런 증거도 필요없다.

둘째, 안보네트워크 실현. 500여개 카메라가 시시각각 설향의 여러 입구와 주요 거리를 감시하고 있는데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공원 내에 설치된 23개 지역의 네트워크방송시스템이 조기경보 제시를 해준다. 따라서 사람들을 분산시켜 안전을 보장한다.

셋째, 봉사 우렬을 군중들이 평가하도록 한다. 올해 설향의 상가마다 봉사품질을 높였으며 풍경구 관리측에서도 ‘설향대중평가’ 시스템을 건립했다. 통일적으로 상가 문패를 걸며 거기에 QR코드를 찍어놓고 관광객들이 QR코드만 스캔하면 설향의 공식부문에 상가를 평가하거나 기소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풍경구는 또 전문 인원을 배치하여 관광객들의 기소정보를 처리하도록 했다.

심수에서 온 양씨 녀성은 “풍경구에 들어설 때 안면인식 기능을 체험해봤는데 매우 편리했다. 풍경구를 드나드는데 증건이 필요없어 관광시간이 더 많아져 좋았다.”고 말한다. / 출처: 신화사 / 편역: 홍옥

http://www.xinhuanet.com/travel/2019-11/29/c_1125287623.htm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33%
50대 17%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열나고 목이 따끔… 코로나19와 혼동하기 쉬운 ‘편도염’

열나고 목이 따끔… 코로나19와 혼동하기 쉬운 ‘편도염’

열이 38도를 오르내리고 목이 지나치게 따갑고 아픈 증상이 찾아오면 코로나19부터 의심하고 덜컥 겁부터 먹기 쉽다. 그러나 병원을 찾아 진찰받은 결과 코로나19가 아닌 ‘급성편도염’이란 진단을 받아 그나마 안도의 한숨을 내쉬였다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편도염

 의사가 왜 자꾸 물을 많이 마셔라 했는지 이제 확실히 알겠네요

의사가 왜 자꾸 물을 많이 마셔라 했는지 이제 확실히 알겠네요

몸이 아파 병원에 갔을 때 의사가 꼭 당부하는 말이 있다. 바로 "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는 것이다.' 의사의 얘기대로라면 물은 아프지 않는 '만능약'인 것 같다. 신체에 물이 필요한 리유가 무엇인지 알아보자. 1.신체 일부에 물이 부족하면 모종 기능을 억제하여 결국

[길신론평]삶의 등불

[길신론평]삶의 등불

—제2회 《길림신문》 ‘두만강'칼럼상 심사평 ◆홍길남(길림신문사 사장 겸 총편집) 《길림신문》 ‘두만강'칼럼상 시상식이 벌써 제2회를 맞이하게 되였다. 다시 말하면 길림신문사에서 칼럼으로 신문의 기치를 세우기로 선언한 지 벌써 2년이 되였다. 지난해에 우리는 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