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전쟁의 고통은 영원히 기억된다 - 영화 《미드웨이》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2.02일 10:33



[본사소식 백일정 기자] 전쟁의 참혹함을 그린 영화 《미드웨이(决战中途岛)》가 11월 8일 중국에서 상영됐다.

전쟁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미드웨이》는 1941년 진주만 공습후 전 세계를 향한 일본의 야욕이 거세지면서 력사상 최대 규모의 미국공격을 계획하고 있는 와중에 미국은 두번째 타겟이 ‘미드웨이’라는 것을 알아낸 후 반격을 준비, 전 세계 력사를 바꾼 위대한 전투이야기를 그렸다.

전투신 스케일은 단연 압도적이였다. 태평양 바다를 배경으로 공군과 해군, 전장의 최전방과 후방의 완벽한 협력을 보여주었다.

또한 영화는 전쟁의 참혹함과 전쟁이 가져다준 아픔을 잘 그려내였다. 눈 앞에서 전우가 다치거나 실종되고 죽는 모습을 본 군인들은 이들의 죽음에 애도할 새도 없이 다음 전투를 준비해야 했고 전우 명단에서 한명한명의 이름이 그어질 때마다 복수하겠다는 일념으로 전투에 투입했다. 전장의 후방에서도 다음 공격목표가 어디인지 해독하기 위해 애쓰면서 군인들이 조금 더 유리한 위치에서 전투에 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

전쟁은 생채기만 남긴다. 비록 전쟁후에는 승리자와 패배자로 나뉘지만 그 누구도 이겼다고 말할 수 없는 것이 전쟁인 듯싶다. 국민들에겐 불안정한 생활환경을, 군인들에겐 평생의 트라우마를, 국가에겐 발전을 가로막는 장애물이 아닐 수 없다. 이러한 전쟁영화를 보느라면 ‘평화’와 ‘안정’이 얼마나 값진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공산당 건당 99주년을 기념하고 전체 당원 교직원들이 초심을 잃지 않고 교육의 주제라는 사명을 깊이 아로새기고 리상신념을 견정히 하며 군중로선을 수립하고 복무의식을 증강하며 작풍건설을 격려하기 위하여 오상시조선족중학교 당지부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해외류학에서 나타난 3대 변화

해외류학에서 나타난 3대 변화

최근 류학 업계는 코로나19 상황 및 복잡다단한 국제 정세 속에서 어떤 특징을 나타내고 있을가? 또 어떤 새로운 변화가 있을가? 영국, 1순위 류학 목적국으로 신동방전도출국(해외류학서비스기구)에서 관련 시장연구 및 자문회사 등 기구와 함께 일전에 공동으로 발표

손잡고 같이 가자

손잡고 같이 가자

청도조선족여성협회 2020년 운영위원회 단합대회 진행 청도조선족여성협회 이계화 회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흑룡강신문=칭다오)김명숙 기자=청도조선족여성협회(청도조선족여성경제인협회) 2020년 운영위원회 단합대회가 지난 6월 27일 청도시 분위기 좋고 아름

칭다오조선족기업협회•칭다오화텅그룹, 칭다오단우장식유한공사와 합작전략 조인식

칭다오조선족기업협회•칭다오화텅그룹, 칭다오단우장식유한공사와 합작전략 조인식

칭다오조선족기업협회 배철화(오른쪽)회장이 칭다오단우장식유한공사 방태성 사장과 합작전략 조인식을 체결하고 있다. (흑룡강신문=칭다오)김명숙 기자=칭다오조선족기업협회(회장 배철화)와 칭다오화텅그룹(青岛华腾集团)은 6월19일 배철화 회장이 운영하는 칭다오동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