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재외공관 276개로 확대 미국 제치고 1위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2.03일 10:27



오스트랄리아 ABC 방송 등 매체들은 11월 27일 싱크탱크 로위 국제정책연구소의 최신 조사를 인용해 외국에 두는 대사관과 령사관 등 외교거점 수에서 중국은 아프리카 등 지역에 공관을 늘리면서 가장 많은 재외공관을 거느리게 됐다고 전했다.

로위 연구소는 세계 61개 나라의 외교거점 배치지와 배치수를 집계한 결과를 토대로 각국의 외교력을 평가했다.

2019년 중국은 대사관과 령사관 등 공관을 276개나 배치했다. 이는 2017년보다 5개 증가한 것이다.

미국은 273개로 전번에 비해 1개 줄면서 1위에서 2위로 밀려났다.

2017년에는 거점이 없던 서아프리카의 상투메 프린시페와 부르키나파소, 또한 중미의 쌀바도르에 새로 대사관을 개설했다. 카리브해의 도미니카공화국에도 상업대표부를 대사관으로 격상했다.

한편 중국과 미국에 이은 3위는 프랑스로서 재외공관이 267개, 일본은 247개로 4위를 차지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애국의 뜻을 이어가다

애국의 뜻을 이어가다

(흑룡강신문=하얼빈)해림조선족예술관에서 주관한 '12.9'운동 84주년 대합창시합이 지난 9일 조선족교육중심 강당에서 열렸다. 한 달간의 준비를 거쳐 이번 행사는 대합창, '황하를 보위하다 ' 사랑동 등 12개 다양한 절목으로 꾸며졌다. /해림조선족예술관

한국 운전면허증, 단기 체류 외국인에게 취득 제한

한국 운전면허증, 단기 체류 외국인에게 취득 제한

(흑룡강신문=하얼빈) 시간이 짧고, 비용도 적고, 시험통과도 쉽다... 이것은 한국에서 운전면허를 취득하는것에 대한 중국사람들의 보편적 인상이다. 그렇다보니 지난 몇년동안 한국에서 운전면허 시험을 본 중국인은 수만명에 달했다. 심지어 어떤 려행사들은 “한국

중로 상호 무역액 1100억딸라 돌파할 듯

중로 상호 무역액 1100억딸라 돌파할 듯

상무부 고봉 보도대변인은 12일, 금년 전 11개월 중국-로씨야 상호 무역액이 동기 대비 3.1% 성장한 1300억 2000만딸라에 달했다고 피로했다. 이런 성장속도를 계속 유지한다면 올해 쌍무 무역액이 1100억딸라를 돌파하여 사상 최고치에 달할 전망이다. 고봉은 다음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