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마라톤 전향 모 파라 트랙 복귀 선언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2.03일 10:47



마라톤으로 전향했던 ‘장거리 영웅’ 모 파라(36살, 영국)가 2020년 도꾜올림픽에서는 트랙으로 돌아와 금메달을 노린다.

파라는 지난 11월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올림픽을 위해 트랙으로 돌아갈 것이다. 다시 트랙우에서 경쟁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파라는 래년 도꾜 올림픽에서 1만메터에 출전할 예정이다. 아프리카 소말리아 출신으로 지부티에서 난민 생활을 하다가 8살 때부터 영국에

정착한 그는 2012년 런던 올림픽과 2016년 리오데쟈네이로 올림픽에서 쟁쟁한 아프리카 선수들을 모두 제치고 5000메터와 1만메터를 련달아

석권, 금메달 4개를 목에 걸었다. 세계륙상선수권대회에서도 금메달 6개와 은메달 2개 등을 획득했다.

영국 녀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는 등 성공 신화를 이룬 파라는 지난 2017년 8월 ‘마라톤 전향’을 선언했다. 2018년부터 마라톤

풀코스(42.195킬로메터)를 뛴 파라는 그해 시카고 마라톤에서 2시간 05분 11초의 유럽 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다. 파라는 마라톤에서도 유럽

최강자가 됐다. 그러나 케니아와 에티오피아가 강세를 보이는 마라톤에선 세계 톱랭커가 되지 못했다.

결국 파라는 도꾜에서 다시 트랙으로 돌아와 1만메터에 출전하기로 했다. 그는 “아직 내 스피드가 남아있길 바란다.”며 1만메터 3련 우승의

의욕을 드러냈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3%
10대 0%
20대 0%
30대 67%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7%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요즈음 력사적 문제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던 한국과 일본이 재차 충돌했다. 일각에서는 두 나라간에 새로운 외교와 경제전이 폭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 그 원인은 무엇일가? 2018년 10월 30일, 한국 근로자 배상청구안이 승소했다. 강제징용 로동자 배상안건에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1945년 8월 14일, 일본정부는 미국, 영국, 쏘련, 중국 등 4개 나라를 조회하고 〈포츠담 선언〉을 접수한다고 선포했다. 8월 15일, 일본 천황 히로히토는 라지오를 통해 일본이 무조건 투항한다고 정식으로 선포했다. 사진은 1945년 9월 9일 오전 9시 남경에 위치한 중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8월 12일,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정례 기자회견을 사회했다. 회의에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미국 위생및공공봉사부 부장 에이자(阿扎)는 11일, 대만대학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 내용을 보면 중국 공산당은 세계에 전염병에 대해 경고 및 공동 예방 할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