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미국 24억 달러 상당의 프랑스산 상품에 추가관세 부과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9.12.04일 09:25
  (흑룡강신문=하얼빈) 라이터 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는 2일 프랑스의 디지털서비스세가 미국의 인터넷 기업을 "차별"하였으며 관련 "피해"를 감안하여 미국정부가 샴페인과 치즈, 핸드백 등 24억 달러 상당의 프랑스산 상품에 최고 100%의 관세를 추과로 부과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이날 오후 성명에서 "301조사"에 따르면 프랑스의 디지털서비스세가 구글과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 등 미국의 인터넷 거두들을 "차별"하여 미국 기업에 "부담"을 주었으며 이는 현행 국제세수 정책의 원칙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라이트 하이저 대표는 또 301조사위원회는 2020년 1월 7일 이와 관련해 공중 청문회를 진행하고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미국 무역대표부는 오스트리아와 이탈리아, 터키의 디지털서비스세를 상대로 "301조사" 가동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20세기 80년대 말 구글과 애플 등 과학기술회사들이 업계에서 "더블 아이리시 위드 더치 샌드위치"로 불리우는 유럽에서의 일부 영업소득을 아일랜드나 네덜란드와 같은 세율이 낮은 나라에 있는 지사에 돌려 납세하는 조세회피 책략을 발명하였습니다.

  오랜 기간동안 프랑스와 다른 일부 유럽 나라들은 인터넷 거두들이 유럽연합의 세법 틈새를 이용해 조세를 회피하는데 불만을 가져왔습니다.

  프랑스 상원은 7월 다국가 인터넷기업을 상대로 3%의 디지털서비스세를 부과하는 법규를 승인했습니다. 이 법규는 세계적으로 디지털업무의 연 매출이 7.5억유로 이상이거나 프랑스 국내에서 연 매출이 2500만유로를 넘어서는 기업들에 적용됩니다.

/국제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길TV 2020년음력설야회 1월26일 만나요

연길TV 2020년음력설야회 1월26일 만나요

(흑룡강신문=하얼빈)연길라지오텔레비죤방송국이 야심차게 준비한 2020년 음력설문예야회 "행복을 노래하는 새 연길"(幸福新延吉)이 정월 초이튿날(1월 26일) 저녁 7시 35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료해에 따르면 연길라지오텔레비죤방송국에서는 5년째 음력설문예야회

中 드라마 ‘환락송’ 미얀마 팬미팅…양쯔, 차오신 참석

中 드라마 ‘환락송’ 미얀마 팬미팅…양쯔, 차오신 참석

지난 15일 저녁 미얀마 수도 양곤에서 열린 중국 드라마 ‘환락송’ 팬미팅에 많은 미얀마 젊은이가 참석했다.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 15일 저녁 미얀마 수도 양곤에서 중국 드라마 ‘환락송’(歡樂頌)의 팬미팅이 열려 많은 미얀마 젊은이의 발길을 끌었다. 배우 양쯔(

1원짜리 지페 속 녀 뜨락또르운전사 별세

1원짜리 지페 속 녀 뜨락또르운전사 별세

1월 14일 오후 13시경, 새 중국의 첫 녀성 뜨락또르 운전사이며 제3조 인민페 1원짜리 지페 속 녀성 뜨락또르 운전사인 량군이 90세를 일기로 할빈에서 세상을 떠났다.   강습반의 유일한 녀학생, 새 중국의 첫 녀뜨락또르운전사 되다 1930년, 량군은 흑룡강성 명수현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