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시아버지, 아들과 함께 며느리 폭행… 입에 오물까지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2.19일 17:04



저장성 원저우(温州)에서 한 여성이 남편과 시아버지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해 사람들을 경악케 하고 있다고 16일 홍성신문(红星新闻)이 보도했다.

피해여성 순(孙)씨는 남편인 쟝(姜) 씨와 10여년전 결혼해 자녀 3명을 두고 있었다. 그녀의 남편은 툭하면 그녀에게 손찌검을 들이댔으나 순 씨는 어린 자식들을 생각해 참고 결혼생활을 유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12월 직장을 옮기면서 오빠네 집으로 거처를 옮기게 된 그녀는 13일, 회사 동료의 승용차를 얻어타고 집에 들렸다가 오빠네 집으로 향하던 중 뒤를 밟은 남편과 시아버지로부터 폭행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남편과 시아버지 일행은 쇠파이프 등으로 그녀가 타고 있던 자동차를 부수고 그녀와 동료를 차에서 끌어내려 폭행하고 그녀의 남편은 손에 무언가를 장착하고 그녀의 얼굴을 집중적으로 폭행하고 얼굴에 상처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람들을 더욱 경악케 한 것은 가위를 가져다 그녀의 머리와 옷을 자르는가 하면 미리 준비한 오물을 가져다 그녀의 입에 쑤셔넣고 얼굴 상처에 문지르는 만행을 저질렀다는 것이다.

사건 직후 쟝 씨 부자는 경찰에 자수했고 경찰은 부부불화로 인한 폭력사건으로 보고 현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미연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5%
10대 0%
20대 0%
30대 16%
40대 35%
50대 3%
60대 0%
70대 0%
여성 45%
10대 0%
20대 0%
30대 16%
40대 26%
50대 3%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첫번째 제안: 해구세계무역쎈터 구축해 해남 고품질 개방발전에 조력해야 2020년 6월, 중공중앙 국무원은 을 반포실시했다. 에서는 해남을 전면적 개혁심화와 최고수준 개방정책 시험의 우리 나라 최대 경제특별구로 제정했다. 해남자유무역항 건설은 당중앙이 국내외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최고인법법원 최고인민검찰원, 올해 이런 큰일들을 해낸다

최고인법법원 최고인민검찰원, 올해 이런 큰일들을 해낸다

3월 8일, 최고인민법원, 최고인민검찰원 사업보고가 공개되였다. “상시화 전염병예방통제”, ‘민법전 실시’, ‘빈곤퇴치 난관공략성과와 향촌진흥의 효과적 맞물림’… 최고인민법원과 최고인민검찰원은 올해에 이런 큰일들을 중점적으로 해내게 되는데 이는 우리 생활에

정리수납전문가 중국서 각광...종사자 40% 년간 소득 10만원 넘어

정리수납전문가 중국서 각광...종사자 40% 년간 소득 10만원 넘어

올해 1월 15일, 중국 인력자원사회보장부 (이하 '인사부')는 신규 직종군을 공개했는데, 이 중에는 정리수납전문가도 있었고, 이 직업은 가사 서비스에 속하는 신직종이다. 중국 광서의 한 정리수납전문가 강한 씨는 북경, 상해, 광주 등 일선 도시에서 정리수납전문가

연길, 주민집 테라스에서 화재 발생… 쌓아두었던 잡동사니가 원인!

연길, 주민집 테라스에서 화재 발생… 쌓아두었던 잡동사니가 원인!

3월 8일 오전, 연길시 조양거리에 위치한 한 아파트 베란다 천막 내에서 갑자기 화재가 일어났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원들이 빠른 속도로 화재를 진압한 덕에 다행히 인명 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 화재는 안양사회구역 12동 아파트의 한 로인의 집 베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