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최종 목표 유럽으로 돌아오는 것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2.24일 10:27



중국 슈퍼리그 광주항대팀을 지휘중인 파비오 칸나바로 감독이 유럽 복귀 가능성을 열었다.

《스카이 스포츠》는 21일 “사람들이 내게 이딸리아로 돌아올 것이냐고 많이 묻는다. 어쨌든 나의 최종 목표는 중국이 아니라 유럽으로

돌아오는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말했다.

칸나바로 감독은 유럽을 휩쓴 최고의 수비수중 하나였지만 지도자 경력은 대부분 비유럽에서 쌓고 있다. 칸나바로 감독은 UAE(아랍에미리트)

알 아흘리를 거쳐 중국의 광주항대팀,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나스르, 중국의 천진권건팀, 중국국가팀, 다시 광주항대팀을 지휘해왔다. 요컨대 칸나바로

감독은 비유럽팀에서 착실하게 경험을 쌓고는 있지만 궁극적 목표는 이를 바탕으로 유럽에서 지도자를 하고 싶다는 야망을 품고 있는

것이다.

칸나바로 감독은 “사실 중국축구에서는 유럽과 같은 수준의 강도와 기술을 요구하지 않는다. 나의 목표는 유럽으로 돌아가서 최고의 지도자들과

동등한 실력을 갖추는 것이다. 이를 위해선 적절한 시간이 쌓여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공개적으로 언젠가는 중국을 떠날 것이라 말한 셈인데, 그러지 않아도 최근 중국에 있는 유럽 지도자들의 리탈이 많은 상황에서 적잖은 론난이

예상된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6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中 40여개 상업위성 발사

2019년 中 40여개 상업위성 발사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항공과학기술그룹유한회사가 일전에 베이징에서 "중국우주항공과학기술 청서(2019)"를 발표했다. 청서에 의하면 현재 중국은 상업위성 분야에서 강한 발전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19년 중국에서 연구제조하고 발사한 상업위성은 통신, 원격 탐

랴오닝성서 현재까지 고구려 유적 300여곳 확인

랴오닝성서 현재까지 고구려 유적 300여곳 확인

"고구려 기원 연구에 새로운 자료" 발견 중국 랴오닝성 번시(本溪) 자자푸쯔(賈家堡子)의 적석무덤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 동북 3성 랴오닝(遼寧)성 지역에서 현재까지 확인된 고구려 유적이 300여 곳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랴오닝성 문물고고연구원은 19일 '2

습근평 음력설전 운남 고찰

습근평 음력설전 운남 고찰

2020년은 초요사회를 전면 실현하고 빈곤퇴치를 실현하는 관건의 해이다. 19일 오후, 중공중앙 총서기이며 국가주석이며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인 습근평은 빈곤퇴치를 실현한 운남성 등충시(腾冲市) 한 소수민족 마을을 고찰했다. 이는 2020년 습근평의 국내 첫 시찰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