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모이자 뭉치자 빛내자’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9.12.26일 14:08
재칭다오 교하향우회 2019송년회 개최



교하 회장단성원들이 2020년 새 도약을 다짐했다.

  (흑룡강신문=칭다오)이계옥 특약기자=지난 21일 오후 6시, 재칭다오 교하향우회에서는 내빈 및 고향인 23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청양구 카이라이호텔 2층에서 송년회를 개최했다.

  이날 송년회는 교하 출신 신선희씨의 능숙한 사회로 막을 열었다.

  식전 행사로 우선 김지우 댄스, 장해연·장미연 발레, 박나래 비파(琵琶)독주, 청소년 댄스 등 어린이들의 발랄한 장기자랑으로 관중석을 뜨겁게 달구었다.

  손명운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살면서 누구나 힘들고 어려울 때가 있지만 향우회라는 대가족 속에서 서로 돕고 사랑하며 행복한 우리를 만들어 가자” 면서 “다가오는 2020년 향우 모두 더욱 건강하시고 다함께 새로운 도약과 풍요로운 미래를 향해 힘차게 달리자”고 말했다.

  이어 내빈 대표로 칭다오조선족기업협회 제11대 배철화 회장의 축사가 있었다. 배 회장은 하나로 뭉친 교하인들 모습이 참 보기 좋다면서 새로 선출된 기업협회 수석 부회장이 교하 출신이라면서 칭다오 물류업계에서 손꼽히는 한성물류회사 임경일 사장을 소개해 환호와 응원의 박수를 자아냈다.

  이어 손 회장이 올 한해도 교하향우회의 든든한 뒷심이 되어주고 지지와 후원을 아끼지 않은 고문단과 함께 손맞춰 일해온 회장단 성원들에 기념품을 전달했다.

  연후 제1대 최헌일 회장, 제2대 김동철 회장, 제3대 회장 강진성 회장, 제4대 손명운 회장이 단상에 올라 “모이자! 뭉치자! 빛나자!” 는 구호를 외치며 건배제의를 했다.

  제2부 행사에는 교하 출신 한춘옥 등 74호랑이 띠모임 친구들이 특별 준비한 섹시 부채춤을 추고 업여가수 신선희씨가 노래 “당신편”을 불러 흥을 돋구었다. 이외 특별 초청한 몽골족 남성이 20분간 상마다 돌면서 경쾌한 색소폰 연주를 하면서 경쾌한 춤판을 이끌어내 송년회는 줄곧 기쁨이 넘쳐났다.

  푸짐한 추첨행사를 통해 교하 출신 김나영씨가 1등상으로 청소기를 받아안았고 특등 행운상으로 교하 며느리 왕위씨가 쿠쿠밥솥을 받아 안았다.

  이날 행사에는 칭다오조선족노인총회 김철호 회장, 70스포츠센터에 박진희 회장, 흑룡강성산둥상회 임홍길 회장, 칭다오조선족골프협회 김봉웅 회장, 란쥬골프 이태룡 전임회장, 오상, 녕안, 상지 등 각 향우회 회장들도 함께 자리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10%
20대 0%
30대 10%
40대 4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얼마전에 열린 연변주 ‘량회'의 정부사업보고에서 갑급리그 진출로 ‘축구의 고향'이라는 미명을 되살리겠다는 청사진을 선언하였다. 이를 주제로 기자는 룡정해란강축구문화산업투자유한회사 리사장이며 연변룡정축구구락부 투자자인 장문길을 만나 특별취재를 진행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호우안(瑞虎佑安)-2022 신춘전

서호우안(瑞虎佑安)-2022 신춘전

19일, ‘서호우안(瑞虎佑安)-2022 신춘전’이 북경 중국국가박물관에서 펼쳐졌다. 전시는 토템례제, 력사문화, 예술생활 등 면으로 호랑이의 력사, 문화, 관련 풍속 등을 전시해 새해 분위기를 돋구고 중화민족의 우수한 전통문화와 풍부한 정신함양을 보여줬다. 사진은

음력설시즌 《저격수》 개봉

음력설시즌 《저격수》 개봉

장춘영화집단에서 출품한 항미원조를 소재로 한 영화 《저격수》와 코미디영화 《부드러운 암살자》가 오는 2월 1일 전국에서 개봉된다. 두가지 판이한 쟝르의 영화는 음력설시즌 영화시장에서 적지 않은 인기몰이를 할 것으로 보인다. 그 밖에 장춘영화집단에서 제작

길림성, 우리 나라 스키규모 최대성으로 등극!

길림성, 우리 나라 스키규모 최대성으로 등극!

당신은 이곳이 우리 나라에서 스키규모가 가장 큰 성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가? 이곳에는 스키장 54개, 스키트랙 279갈래가 있고 하루 최대감당량이 연인원 10만명에 달한다. 빙설상품 관심도, 판매액은 전국 빙설시장 1위를 차지한다. 2021년-2022년 빙설시즌 관광객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