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세리머니 1초만 늦췄다면…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03일 10:39



칸디(오른쪽)가 키플리모를 간발의 차이로 제치며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결승선 통과 직전 펼친 우승 세리머니 때문에 뒤따르던 2위 선수에게 우승을 내주는 사태가 발생했다.

1일 USA투데이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브라질 상파울로에서 열린 제95회 산 실베스트르 데 상파울로 남자륙상 15킬로메터에서 우간다의

제이컵 키플리모가 결승선 코앞에서 역전당했다.

키플리모는 결승선을 앞에 두고 팔을 드는 우승 세리머니를 펼쳤는데 그 사이 바로 뒤에서 달리던 케니아의 키비왓 칸디가 사력을 다해 치고

나가 역전 우승을 거뒀다. 칸디는 42분 59초, 키플리모는 43분을 기록했다.

두 선수 모두 케니아의 폴 터갓이 1995년 세운 15킬로메터 종전 최고 기록 43분 15초를 경신했지만 스포트라이트(瞩目)는 칸디가

독점했다.

키플리모는 15세이던 지난 2016년 국제륙상경기련맹(IAAF) 20세 이하 세계선수권대회 1만메터에서 27분 26초 68로 3위에 올랐고

2016 브라질 리오데쟈네이로올림픽 5000메터에 출전했으며 2020 일본 도교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이번 브라질 대회는 도꾜올림픽의 전초전

성격이였지만 아쉽게 2위에 그쳤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67%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요즈음 력사적 문제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던 한국과 일본이 재차 충돌했다. 일각에서는 두 나라간에 새로운 외교와 경제전이 폭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 그 원인은 무엇일가? 2018년 10월 30일, 한국 근로자 배상청구안이 승소했다. 강제징용 로동자 배상안건에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1945년 8월 14일, 일본정부는 미국, 영국, 쏘련, 중국 등 4개 나라를 조회하고 〈포츠담 선언〉을 접수한다고 선포했다. 8월 15일, 일본 천황 히로히토는 라지오를 통해 일본이 무조건 투항한다고 정식으로 선포했다. 사진은 1945년 9월 9일 오전 9시 남경에 위치한 중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8월 12일,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정례 기자회견을 사회했다. 회의에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미국 위생및공공봉사부 부장 에이자(阿扎)는 11일, 대만대학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 내용을 보면 중국 공산당은 세계에 전염병에 대해 경고 및 공동 예방 할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