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부력팀, 판브롱크호르스트 감독 선임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06일 16:56
스토이코비치 감독과 결별

화란국가팀 출신 미더필더 판브롱크호르스트(45살)가 슈퍼리그 광주부력팀의 지휘봉을 잡는다.

광주부력구단은 4일 구단 홈페이지에 판브롱크호르스트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지난 5년간 팀을 이끌었던 쎄르비아적 스토이코비치 감독과

계약 해지에 합의했다고 공포한 지 단 하루 만이다.



공격적인 축구 스타일로 2015년부터 팀을 이끌어온 스토이코비치 감독은 최근 두 시즌 동안 성적이 다소 부진하자 결국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다. 광주부력팀은 련속 두 시즌 10위, 12위에 처졌다.

선수시절 미드필더로 뛴 판브롱크호르스트는 페예노르트(화란), 레인저스(스코틀랜드)를 거쳐 아스널(영국)과 바르셀로나(스페인)에서 활약했다.

판브롱크호르스트는 화란이 준우승한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를 포함해 세차례 월드컵에 참가하는 등 화란국가팀 선수로서 A매치 106경기에

출전해 6꼴을 넣었다.

2010년 월드컵이 끝나고 선수 생활을 마무리한 판브롱크호르스트는 이듬해 페예노르트에서 코치로 지도자의 길을 걸었다. 2015년 3월

페예노르트 감독이 된 그는 2016-2017 시즌에 팀을 정규리그 정상으로 이끌었고 페예노르트에서 리그 1회, FA컵 2회, 슈퍼컵 2회 우승을

이끌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2018-2019 시즌 종료 후 감독직에서 사임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50%
50대 0%
60대 25%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요즈음 력사적 문제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던 한국과 일본이 재차 충돌했다. 일각에서는 두 나라간에 새로운 외교와 경제전이 폭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 그 원인은 무엇일가? 2018년 10월 30일, 한국 근로자 배상청구안이 승소했다. 강제징용 로동자 배상안건에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1945년 8월 14일, 일본정부는 미국, 영국, 쏘련, 중국 등 4개 나라를 조회하고 〈포츠담 선언〉을 접수한다고 선포했다. 8월 15일, 일본 천황 히로히토는 라지오를 통해 일본이 무조건 투항한다고 정식으로 선포했다. 사진은 1945년 9월 9일 오전 9시 남경에 위치한 중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8월 12일,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정례 기자회견을 사회했다. 회의에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미국 위생및공공봉사부 부장 에이자(阿扎)는 11일, 대만대학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 내용을 보면 중국 공산당은 세계에 전염병에 대해 경고 및 공동 예방 할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