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나이키 오스트랄리아에서 광고 문구 론난에 빠져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0일 11:15



글로벌 스포츠용품업체 나이키가 부적절한 광고 문구로 론난을 빚었다.

나이키는 20일 오스트랄리아 멜버른에서 개막하는 오스트랄리아오픈 테니스 대회를 앞두고 내보낸 광고 문구에 ‘타는 듯한 더위’라는 표현을

썼다.

녀성용 테니스 유니폼 광고에 ‘멜버른에서 개최되는 오스트랄리아오픈은 4대 메이저 가운데 가장 더운 날씨에서 열린다.’며 ‘평균 섭씨

37도가 넘는 무더위가 선수들을 힘들게 한다.’고 지적한 나이키는 자사 의류 재질이 더위를 잘 이겨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었던

셈이다.

그러나 문제는 오스트랄리아가 최근 산불로 인해 큰 피해를 보고 있다는 점이였다.

오스트랄리아는 최근 남동부에 큰 산불이 번져 20명이 넘게 숨졌고 폭염까지 이어지고 있다. 산불 진화도 계속 진행중이다.

나이키는 ‘과열된’이나 ‘통기성’ 등의 단어를 사용한 새로운 광고로 기존의 것을 대체했다.

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43%
40대 5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열나고 목이 따끔… 코로나19와 혼동하기 쉬운 ‘편도염’

열나고 목이 따끔… 코로나19와 혼동하기 쉬운 ‘편도염’

열이 38도를 오르내리고 목이 지나치게 따갑고 아픈 증상이 찾아오면 코로나19부터 의심하고 덜컥 겁부터 먹기 쉽다. 그러나 병원을 찾아 진찰받은 결과 코로나19가 아닌 ‘급성편도염’이란 진단을 받아 그나마 안도의 한숨을 내쉬였다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편도염

 의사가 왜 자꾸 물을 많이 마셔라 했는지 이제 확실히 알겠네요

의사가 왜 자꾸 물을 많이 마셔라 했는지 이제 확실히 알겠네요

몸이 아파 병원에 갔을 때 의사가 꼭 당부하는 말이 있다. 바로 "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는 것이다.' 의사의 얘기대로라면 물은 아프지 않는 '만능약'인 것 같다. 신체에 물이 필요한 리유가 무엇인지 알아보자. 1.신체 일부에 물이 부족하면 모종 기능을 억제하여 결국

[길신론평]삶의 등불

[길신론평]삶의 등불

—제2회 《길림신문》 ‘두만강'칼럼상 심사평 ◆홍길남(길림신문사 사장 겸 총편집) 《길림신문》 ‘두만강'칼럼상 시상식이 벌써 제2회를 맞이하게 되였다. 다시 말하면 길림신문사에서 칼럼으로 신문의 기치를 세우기로 선언한 지 벌써 2년이 되였다. 지난해에 우리는 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