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맨살에 하루 2000근... 아빠가 짊어진 삶의 무게, 네티즌 울렸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0일 11:50



10년전,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던 사진 속 주인공의 삶의 변화가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10년전, 웃옷을 벗어던진 한 남성이 왼손에 무거운 짐을, 오른손에 어린 아들의 손목을 잡고 계단을 내려가는 모습이 공개돼 큰 화제가 됐다. 당시 발을 헛디딜가 조심하는 꼬마의 눈빛이 보는 이의 마음을 짠하게 했다.

사진사 서강평이 찍은 이 사진속 남성은 중경시 조천문 도매시장에서 짐을 나르는 염광휘 인데 그는 농사를 짓다가 농한기엔 시내로 나와 짐을 나르는 일을 했다. 2013년 도매시장에서 짐을 나르기 시작해 하루 평균 1톤의 화물을 날랐다고 한다.



그후, 사진사 서강평은 틈이 날 때마다 시장을 찾아 이들 부자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부자의 10년 동안 삶의 변화가 생생하게 사진 기록으로 남게 됐다.

염광휘는 마흔이 다 된 나이에 안해와 태여난 지 얼마 안 된 아들을 데리고 시장으로 이주해 본격적으로 짐을 나르기 시작했다. 새벽 5시에 집을 나서 시장이 문을 닫는 오후 6시가 되면 돌아오는 그는 하루 12~13시간 동안 일하는 셈인데 가벼운 짐은 수십 근, 무거우면 수백 근도 나간다. 보통 200근 정도의 짐을 1층에서 10층까지 계단을 통해 나르는데 짧게는 10여분, 길게는 30분까지 걸리며 품삯은 10원을 현금으로 받는다고 한다.

일하는 방식은 먼저 웃옷을 벗고 등 가죽과 살에 짐을 얹어 미끄러지지 않게 한다고 한다. 그가 사시장철 매일 일을 나가며 하루 평균 나르는 짐의 무게는 1톤가량이다. 1년이면 약 350톤을 나르니 지난 10년 동안 그의 어깨로 옮긴 화물 무게는 3500톤에 달한다. 그의 직업만큼 삶의 무게를 확실하게 느끼게 하는 것도 없을 것 같다.

시장 사람들은 염광휘를 두고 “힘이 좋고”, “사람이 믿을 만하다”는 칭찬한다고 한다. 염광휘 역시 자기 일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하다. 오직 자신의 힘으로 돈을 버는 것이지, 훔치거나 속이는 등 다른 부정한 방법으로 한 푼도 탐하지 않기 때문이란다.

2015년에 세집이 철거되자 이를 악문 그는 2016년 중경시 해방비에서 멀지 않은 곳에 60㎡ 크기의 집을 마련했다. 적지 않은 금액을 대출받아 그가 짊어져야 할 무게가 늘어난 셈이다.

비록 이사한 집은 엘리베이터도 없고 다소 어둡기도 한 낡은 집이지만 그는 상당히 만족해한다. 아들이 다시는 부엌의 등불 아래서 숙제를 하지 않아도 되고 안해는 월세가 오르고 비물이 새는 걸 더는 걱정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그는 새벽에 출근해 짐을 나르다 해가 지면 돌아오는 삶의 반복이다. 그가 하루 쓰는 돈은 담배 두 갑과 국수 한 그릇으로 21원이다. 절약과 근면, 가정 돌보기가 그의 몸에 배인 그는 시장경기가 좋지 않아 짐을 나르는 일도 줄어들자 이사짐을 나르거나 건축자재를 옮기는 일도 부업으로 한다.



중학생이 된 그의 아들은 학급 반장으로 공부도 곧잘 하고 아버지를 닮아 무거운 짐도 잘 나른다고 한다.

염광휘는 당시, 안해가 식당 일을 나가느라 아들을 돌볼 수 없어 자신이 일하면서 아들을 데리고 다닐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아들 염준초는 공부도 곧잘 해 반장인 데다 아버지를 닮아서 70~80근 정도의 짐을 나를 정도가 됐다"고 한다.

기특하게도 염준초는 아버지의 직업을 당당하게 받아들이고“아빠의 일이 전혀 하등의 일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이 또한 사회에 중요한 공헌을 하는 것이다. 나는 이런 아빠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출처: 연변라지오TV넷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20%
20대 0%
30대 20%
40대 20%
50대 2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홍콩 시민 다수, 국가안보 입법 지지

홍콩 시민 다수, 국가안보 입법 지지

지난 23일 홍콩 시민이 길 거리에서 국가안보 입법 지지 서명을 하고 있다. (흑룡강신문=할빈)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제3차 회의는 '전국인민대표대회 홍콩특별행정구 국가안보 수호 법률제도와 집행기제 수립 및 완비 관련 결정(초안)'을 심의했다. 홍콩

중국, 1조원 특별 국채 발행

중국, 1조원 특별 국채 발행

(흑룡강신문=할빈) 최근 1조원 특별 국채가 인터넷 실검에 올랐다. (흑룡강신문=할빈) 올해 정부사업보고는 올해 적자비률을 3.6%이상으로 잡고 재정적자 규모를 지난해 대비 1조원 늘리며 동시에 1조원의 전염병 저항 특별 국채를 발행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이는 특

“스트레스 너무 심하다”…몸이 보내는 신호

“스트레스 너무 심하다”…몸이 보내는 신호

스트레스라는 말은 원래 물리학 영역에서 ‘팽팽히 조인다’라는 뜻의 라틴어(stringer)에서 나왔다. 의학 영역에서는 캐나다의 내분비학자인 한스 셀리에 박사가 ‘정신적 육체적 균형과 안정을 깨뜨리려고 하는 자극에 대해 안정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변화에 저항하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