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한심한 부모!! 잃어진 아이 찾다 힘들어서 잠을?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3일 13:01
아이가 잃어졌는데 집에서 잠을 잔 부모가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고 3일 환구망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월 2일 새벽 1시쯤 남경시 남경역 민경은 순찰하던중 역전광장에서 혼자서 다니는 남자아이를 발견했다.



아이는 솜옷을 입고 머리에 모자를 쓴 채 추워서 벌벌 떨며, 표를 살 수 있는 림시신분증을 만들어 달라고 민경에게 도움을 청했다.

민경은 아이가 가출했을 것이라는 것을 깨닫고, 아이와 세심하게 소통한 결과 아이는 올해 10살이고 방구시에 있는 할머니 댁에 갈려고 한다며, 자신의 집은 남경에 있다고 말했다.

민경의 설득하에 아이는 마지못해 엄마의 전화번호를 알려주었고, 경찰은 즉시 아이의 엄마와 련락을 취했다. 놀라운 것은 전화에서 아이의 엄마는 아이가 가출한 사실을 알고 있다며, 한참 동안 아이를 찾아다녔는데 결국 찾지 못하자 집에 와 잠을 잤다고 했다.

민경의 련락으로 30분 뒤 아이의 아버지가 파출소에 도착했다.

아이의 아버지는 “아들이 학교에서 친구들과 갈등을 빚은 뒤 기분이 좋지 않아 가출했다.”면서“며칠전에도 같은 일로 집을 나갔는데 잠시 후에 돌아왔다. 오늘도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혼자 돌아올 줄 알고 더 이상 찾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민경은 아이 부모의 교육 방식에 대해 비판했고, 아이는 아버지와 함께 무사히 집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9%
10대 0%
20대 5%
30대 9%
40대 32%
50대 9%
60대 5%
70대 0%
여성 41%
10대 0%
20대 0%
30대 18%
40대 14%
50대 5%
60대 5%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요즈음 력사적 문제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던 한국과 일본이 재차 충돌했다. 일각에서는 두 나라간에 새로운 외교와 경제전이 폭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 그 원인은 무엇일가? 2018년 10월 30일, 한국 근로자 배상청구안이 승소했다. 강제징용 로동자 배상안건에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1945년 8월 14일, 일본정부는 미국, 영국, 쏘련, 중국 등 4개 나라를 조회하고 〈포츠담 선언〉을 접수한다고 선포했다. 8월 15일, 일본 천황 히로히토는 라지오를 통해 일본이 무조건 투항한다고 정식으로 선포했다. 사진은 1945년 9월 9일 오전 9시 남경에 위치한 중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8월 12일,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정례 기자회견을 사회했다. 회의에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미국 위생및공공봉사부 부장 에이자(阿扎)는 11일, 대만대학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 내용을 보면 중국 공산당은 세계에 전염병에 대해 경고 및 공동 예방 할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