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2019 중국 영화 티켓 수익 642.66억원 기록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1.13일 15:26



  (흑룡강신문=하얼빈) 최근 국가영화국이 전한 소식에 따르면 2019년 전국 영화 티켓 수익이 642.66억 위안(약 10조 8700억원)에 달해 전년 대비 5.4% 증가했다. 이 중 국산 영화가 411.75억 위안으로 8.65% 증가해 시장점유율이 64.07%를 기록했다.

  2019년 한 해 영화는 총 850편, 박스오피스 10위권 영화 중 국산 영화가 8편, 억 위안 초과 수익 영화 88편 중 47편이 국산 영화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우수한 국산 영화들이 연이어 등장하고 다양한 장르와 개봉 시기를 잘 조율해 사회적 효과와 경제적 효과 모두 컸다. 예로 설 개봉 영화 는 중국 판타지 영화 원년을 열었고, 여름방학 개봉 영화 는 우수한 중화 전통문화의 창조적 전환과 혁신적 발전을 실현했으며, 국경절 영화 , , 는 수많은 관객들의 신중국 수립 70주년 애국심 고취에 한몫했다.

  2019년 전국 신규 스크린 수가 9708개로 총 6만 9787개에 달해 전 세계적으로 선점 지위를 확고히 했다. 도시 영화 체인 관객 수가 17.27억 명으로 작년보다 다소 성장했다. 전반적으로 영화 시장은 확대되면서 번영 국면을 맞이했다. “중국 영화 관객 만족도 조사’ 결과, 2019년 시즌별 관객 만족도가 높은 수준을 유지했는데, 특히 국경절 만족도가 88.6점에 달했고, 관객들의 평가가 영화 시장에 미치는 시너지 효과는 날로 뚜렷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이 발표되면서 해당 조치가 효과적으로 시행되어 업계 신뢰 회복, 시장 질서 수호로 중국 영화의 고퀄리티 발전을 효과적으로 뒷받침했다.

  /인민망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요즈음 력사적 문제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던 한국과 일본이 재차 충돌했다. 일각에서는 두 나라간에 새로운 외교와 경제전이 폭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 그 원인은 무엇일가? 2018년 10월 30일, 한국 근로자 배상청구안이 승소했다. 강제징용 로동자 배상안건에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1945년 8월 14일, 일본정부는 미국, 영국, 쏘련, 중국 등 4개 나라를 조회하고 〈포츠담 선언〉을 접수한다고 선포했다. 8월 15일, 일본 천황 히로히토는 라지오를 통해 일본이 무조건 투항한다고 정식으로 선포했다. 사진은 1945년 9월 9일 오전 9시 남경에 위치한 중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8월 12일,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정례 기자회견을 사회했다. 회의에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미국 위생및공공봉사부 부장 에이자(阿扎)는 11일, 대만대학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 내용을 보면 중국 공산당은 세계에 전염병에 대해 경고 및 공동 예방 할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