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미국인 우유 안 마셔” 대형 유업체 파산위기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4일 10:39



최근 미국의 최대 유가공업체가 파산보호 신청을 한데 이어 다른 대형 업체도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우유의 인기가 예전 같지 않기 때문이다.

블룸버그통신은 6일(현지시간) ‘보든 대어리’가 이날 델라웨어주의 법원에 련방파산법 11조에 따른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든 대어리는 력사가 160년 남짓한 기업으로서 직원수가 3200명이 넘는 주요 유업체이다.

보도에 따르면 보든은 파산보호 신청과 관련해 “오르는 원유(목장에서 나오는 가공전 우유) 가격과 업계가 직면한 시장 문제의 영향을 계속 받는다.”면서 “이런 상황이 현재 부채수준을 감당하기 어렵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업체는 지난해(12월 7일 기준) 4240만딸라의 적자를 기록해 2018년(1460만딸라 적자)보다도 실적이 나빠졌다. 부채도 수억딸라를 안고 있다. 상황이 악화된 원인은 우유의 인기는 식어가고 원유의 가격은 오르기때문이다.

보든은 법원에 낸 서류에서 지난해 미국 내에서 목장 2700곳이 페업하고 원유가격은 27% 가량 올랐다면서 가격은 더 오를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반면에 우유소비는 줄고 있다. 미국 농무부의 자료에 따르면 2018년 미국인 1인당 우유 소비량은 1990년에 비해 34% 줄었다.

대신에 최근 미국에서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어 두유 등 곡물우유의 인기가 커지고 있다. 미국 식물기반음식련합에 따르면 2018년 곡물우유 판매는 9% 증가했다. 다만 아직 시장규모는 우유의 15% 수준으로 작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미국 최대 유가공기업인 딘 푸드가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당시 이 업체도“우유소비의 지속적 감소”를 영업이 어려워진 리유로 꼽았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7%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열나고 목이 따끔… 코로나19와 혼동하기 쉬운 ‘편도염’

열나고 목이 따끔… 코로나19와 혼동하기 쉬운 ‘편도염’

열이 38도를 오르내리고 목이 지나치게 따갑고 아픈 증상이 찾아오면 코로나19부터 의심하고 덜컥 겁부터 먹기 쉽다. 그러나 병원을 찾아 진찰받은 결과 코로나19가 아닌 ‘급성편도염’이란 진단을 받아 그나마 안도의 한숨을 내쉬였다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편도염

 의사가 왜 자꾸 물을 많이 마셔라 했는지 이제 확실히 알겠네요

의사가 왜 자꾸 물을 많이 마셔라 했는지 이제 확실히 알겠네요

몸이 아파 병원에 갔을 때 의사가 꼭 당부하는 말이 있다. 바로 "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는 것이다.' 의사의 얘기대로라면 물은 아프지 않는 '만능약'인 것 같다. 신체에 물이 필요한 리유가 무엇인지 알아보자. 1.신체 일부에 물이 부족하면 모종 기능을 억제하여 결국

[길신론평]삶의 등불

[길신론평]삶의 등불

—제2회 《길림신문》 ‘두만강'칼럼상 심사평 ◆홍길남(길림신문사 사장 겸 총편집) 《길림신문》 ‘두만강'칼럼상 시상식이 벌써 제2회를 맞이하게 되였다. 다시 말하면 길림신문사에서 칼럼으로 신문의 기치를 세우기로 선언한 지 벌써 2년이 되였다. 지난해에 우리는 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