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오스트랄리아 산불 왜 못 끄는가? 억마리 야생동물 산불에 죽어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4일 10:39



오스트랄리아가 불타고 있다. 지난해 10월경에 시작된 산불이 4개월이 넘도록 꺼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오스트랄리아 곳곳에서 비현실적인 붉은 하늘이 나타났고 오스트랄리아에서 1600킬로메터 떨어진 뉴질랜드의 하늘까지 노랗게 연기로 뒤덮이기도 했다.

현재까지 산불로 인해 약 5억마리의 야생동물이 죽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스트랄리아의 상징 코알라도 8000여마리가 죽으면서 멸종위기에 몰렸다.

오스틀랄리아 뉴사우스웨일스주 소방방재청이 지난 5일 발표한바에 따르면 “현재 150곳의 숲이 동시에 타고 있고 그중 64곳은 통제가 불가능한 수준”이라고 한다.

오스트랄리아는 뜨겁고 건조한 날씨로 매년 이맘때 크고 작은 산불이 발생한다. 하지만 올해는 력대 최악의 산불로 기록된 2009년의‘검은 토요일’과 비슷한 수준이다.

당시 빅토리아주에서 산불로 173명의 목숨을 잃었고 500명 이상이 상처를 입는 참사가 발생했다.‘검은 토요일’ 산불 당시 전소한 토지는 45만헥타르였는데 이번 산불은 벌써 630만헥타르를 불태웠다.

산불은 오스트랄리아 경제에도 치명적이다. 아직 피해집계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전문가는 50억딸라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전소된 주택만도 1600채에 달한다. AMP캐피탈은 산불이 지속될 경우 올해 오스트랄리아의 경제성장률이 최대 1%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오스트랄리아의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으로 돌아설 수도 있는 것이다.

이번 산불의 대부분은 마른 벼락 등으로 인한 자연발화로 추정된다. 하지만 산불이 쉽게 잡히지 않고 있는 리유는 기후 변화때문이라고 한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옥 정협위원, 칭다오시 변호사업계 섭외우수인재상 수상

김옥 정협위원, 칭다오시 변호사업계 섭외우수인재상 수상

시남구 팔대관호텔에서 정협 제13기시남구위원회 제4차회의에 참가한 김옥 변호사. (흑룡강신문=칭다오)칭다오시 시남구에서 연속 3기 정협위원(政协委员)을 맡아온 베이징시잉커변호사(칭다오)사무소의 김옥 변호사가 1월 14일 중공 칭다오시변호사항업위원회로 부터

목단강시조선족소학교 흑룡강성 청소년눈밭축구경기에서 준우승을

목단강시조선족소학교 흑룡강성 청소년눈밭축구경기에서 준우승을

(흑룡강신문=하얼빈)일전 2019-2020년 흑룡강성 청소년눈밭축구경기가 할빈정보공정학원운동장에서 성황리에 막을 열었다. 도합 88개 학교에서 참가한 이번 눈밭축구경기는 고중, 초중, 소학교 3개 단계로 나누어 리그전으로 진행하였다. 소학조는 도합 44개 팀이 참가

림구현교육중심학교당지부 빈곤학생가정을 찾아 뜨거운 사랑을 전달

림구현교육중심학교당지부 빈곤학생가정을 찾아 뜨거운 사랑을 전달

(흑룡강신문=하얼빈)엄동설한의 추위도 뜨거운 사랑앞에서는 따사로움을 느낀다. 빈곤가정의 학생들이 유쾌한 분위기속에서 춘절을 맞으며 또한 마음속으로부터 진정 학교라는 대가정과 선생님들의 뜨거운 사랑을 느끼게 하고 가일층 빈곤학생들에 대한 관애를 체현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