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오스트랄리아 산불 왜 못 끄는가? 억마리 야생동물 산불에 죽어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4일 10:39



오스트랄리아가 불타고 있다. 지난해 10월경에 시작된 산불이 4개월이 넘도록 꺼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오스트랄리아 곳곳에서 비현실적인 붉은 하늘이 나타났고 오스트랄리아에서 1600킬로메터 떨어진 뉴질랜드의 하늘까지 노랗게 연기로 뒤덮이기도 했다.

현재까지 산불로 인해 약 5억마리의 야생동물이 죽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스트랄리아의 상징 코알라도 8000여마리가 죽으면서 멸종위기에 몰렸다.

오스틀랄리아 뉴사우스웨일스주 소방방재청이 지난 5일 발표한바에 따르면 “현재 150곳의 숲이 동시에 타고 있고 그중 64곳은 통제가 불가능한 수준”이라고 한다.

오스트랄리아는 뜨겁고 건조한 날씨로 매년 이맘때 크고 작은 산불이 발생한다. 하지만 올해는 력대 최악의 산불로 기록된 2009년의‘검은 토요일’과 비슷한 수준이다.

당시 빅토리아주에서 산불로 173명의 목숨을 잃었고 500명 이상이 상처를 입는 참사가 발생했다.‘검은 토요일’ 산불 당시 전소한 토지는 45만헥타르였는데 이번 산불은 벌써 630만헥타르를 불태웠다.

산불은 오스트랄리아 경제에도 치명적이다. 아직 피해집계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전문가는 50억딸라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전소된 주택만도 1600채에 달한다. AMP캐피탈은 산불이 지속될 경우 올해 오스트랄리아의 경제성장률이 최대 1%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오스트랄리아의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으로 돌아설 수도 있는 것이다.

이번 산불의 대부분은 마른 벼락 등으로 인한 자연발화로 추정된다. 하지만 산불이 쉽게 잡히지 않고 있는 리유는 기후 변화때문이라고 한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변조선문독서사협회, 설립 20주년 간담회

연변조선문독서사협회, 설립 20주년 간담회

6월 2일 오후, 연변조선문독서사협회 설립 20주년 간담회가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북아호텔 묘향산청에서 간소하게 개최되였다. 간담회에는 원 전국인대 상무위원이며 연변주인대 상무위원회 전임 주임인 오장숙, 원 연변대학 교장 박문일, 원 중국조선족소년보사

 열나고 목이 따끔… 코로나19와 혼동하기 쉬운 ‘편도염’

열나고 목이 따끔… 코로나19와 혼동하기 쉬운 ‘편도염’

열이 38도를 오르내리고 목이 지나치게 따갑고 아픈 증상이 찾아오면 코로나19부터 의심하고 덜컥 겁부터 먹기 쉽다. 그러나 병원을 찾아 진찰받은 결과 코로나19가 아닌 ‘급성편도염’이란 진단을 받아 그나마 안도의 한숨을 내쉬였다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편도염

 의사가 왜 자꾸 물을 많이 마셔라 했는지 이제 확실히 알겠네요

의사가 왜 자꾸 물을 많이 마셔라 했는지 이제 확실히 알겠네요

몸이 아파 병원에 갔을 때 의사가 꼭 당부하는 말이 있다. 바로 "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는 것이다.' 의사의 얘기대로라면 물은 아프지 않는 '만능약'인 것 같다. 신체에 물이 필요한 리유가 무엇인지 알아보자. 1.신체 일부에 물이 부족하면 모종 기능을 억제하여 결국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