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CGTN 신강 공원묘지 탐방, "위글인 무덤 고의 파괴" 서양 거짓 까밝혀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4일 10:54



일전에 CNN은 현재 런던에 거주하고 있는 위글족 시인 에즈 에사가 아버지 무덤을 찾지 못한다는 것을 실례로 들며 백여개 위글족 무덤이 현지 정부에 의해 파괴되었다며 이는 중국 정부에서 위글족 후예문화에 대한 인정을 근절하는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신강 아커쑤 지역 싸야현 에즈의 집에서 그의 어머니 에피자무 니자무딘은 CGTN기자를 에즈 아버지 무덤으로 안내해 상반되는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에즈 어머니는 신강농촌에서 생활하는 위글족 무슬림 민중들은 돌아가신 친인을 토장하는 풍습이 있다며 에즈 아버지도 예외가 아니였다고 하였다. 하지만 토분은 비바람의 세례와 짐승들의 파괴를 받아 현지 촌민들은 자주 보수를 해야만 했다.

현지 민정국은 촌민들의 관련 불만을 받아들여 2000년대부터 10여년의 시간을 들여 대중들의 의견을 청취해 옛 묘지 부근에 새롭게 생태묘지를 만들었다. 에즈 어머니 역시 2018년 말에 남편 묘지를 이곳으로 옮겨 왔으며 원래 묘지와 100미터도 떨어지지 않았다.

에즈 어머니는 CGTN기자에게 그들은 자원적으로 묘지를 옮겼다며 새 묘지는 모두 벽돌로 만들어져 비바람 등 날씨의 영향을 받지 않아 아주 좋다고 말했다. 그는 주변에 화초들이 무성해 남편도 조용한 이 곳을 좋아할 것이라며 남편이 그리울때마다 찾을수 있어 마음이 편하다고 말했다.

번역/편집:임봉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요즈음 력사적 문제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던 한국과 일본이 재차 충돌했다. 일각에서는 두 나라간에 새로운 외교와 경제전이 폭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 그 원인은 무엇일가? 2018년 10월 30일, 한국 근로자 배상청구안이 승소했다. 강제징용 로동자 배상안건에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1945년 8월 14일, 일본정부는 미국, 영국, 쏘련, 중국 등 4개 나라를 조회하고 〈포츠담 선언〉을 접수한다고 선포했다. 8월 15일, 일본 천황 히로히토는 라지오를 통해 일본이 무조건 투항한다고 정식으로 선포했다. 사진은 1945년 9월 9일 오전 9시 남경에 위치한 중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8월 12일,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정례 기자회견을 사회했다. 회의에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미국 위생및공공봉사부 부장 에이자(阿扎)는 11일, 대만대학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 내용을 보면 중국 공산당은 세계에 전염병에 대해 경고 및 공동 예방 할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