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2024년 동계유스올림픽 유치 확정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4일 11:00



한국 강원도가 2024년 동계유스올림픽을 유치했다. 조선과 공동 개최도 추진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0일 스위스 로잔의 스위스 테크컨벤션쎈터(技术会议中心)에서 총회를 열고 강원도를 2024년 동계유스올림픽

개최지로 결정했다.

한국 강원도는 총 유효 투표 81표 가운데 찬성 79표, 반대 2표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었다. 덕분에 2012년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시작된 동계유스올림픽은 2016년 노르웨이 릴레함메르, 2020년 스위스 로잔에 이어 사상 처음으로 유럽을 벗어나 열리게 됐다.

2024년 동계유스올림픽의 유치로 한국 강원도는 2018년 동계올림픽에서 활용했던 다양한 시설을 다시 한번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대회는 2024년 1월 19일부터 2월 4일까지 한국 강원도 평창과 강릉, 정선 일원에서 열린다. 다만 IOC의 바뀐 규정에 따라 평창

동계올림픽이라는 이름으로 2018년 동계올림픽이 열린 것과 달리 2024년 한국 강원 동계유스올림픽으로 개최된다.

IOC는 작년 총회에서 올림픽 개최 7년 전에 차기 대회 개최지를 결정하던 방식과 한 도시만 대회 개최지로 정할 수 있던 기존 규정을

페기했다. 대신 시기와 관계없이, 또 도시가 아닌 지역이 대회를 유치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한국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강원도는 2024년 동계유스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도 추진한다. IOC의 승인을 받은 가운데 강원도

원산의 마식령스키장이 분산 개최의 유력 후보로 꼽힌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0%
50대 0%
60대 20%
70대 0%
여성 6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30여명 조선인과 중국인 기소...중국 외교부 미국에 경고

미, 30여명 조선인과 중국인 기소...중국 외교부 미국에 경고

(흑룡강신문=할빈) 미국 법무부가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30여 명의 조선인과 중국인을 무더기 기소했다. 미국이 기소한 조선의 제재 위반 사건 중 최대 규모라고 미 현지 언론들은 28일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이날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박송렬 대표(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주임) (흑룡강신문=할빈) 13기 전국인대 대표인 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박송렬 주임은 조의약사업의 발전을 추동하고 민족무역과 민족상품 기업에 대한 지지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등 두가지 건의를 제기하였다. 민족지역 경제사회의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흑룡강신문=할빈) 형해명(邢海明.56) 주한 중국대사(사진 오른쪽)로부터 28일 감사장을 받았습니다.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창궐할 때 1000위안을 성금으로 낸 적이 있었는데 그에 대한 감사의 표시네요. 제가 성금을 낼 당시(1월 말)는 우리나라는 거의 환자가 없고 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