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심수 국영기업 하룻밤에 16만원 어치 마오타이 마셨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4일 15:22



중국 시진핑(习近平) 정부 출범 이후 가장 심혈을 기울였던 것이 부패척결로 공무원과 국영기업에서 관행처럼 이어져 내려오던 접대 문화 등을 근절시켰다. 그런데 최근 선전(深圳)의 한 국영기업이 하룻밤 만에 수 천 만원 상당의 마오타이(茅台)를 마시고 흥청망청 돈을 쓴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계면신문(界面新闻)에 따르면 선전시 광밍구 건설발전그룹(深圳市光明区建设发展集团)의 종무식이 ‘광란의 파티’로 변했다. 지난 4일 선전 롱화구(龙华区)의 한 5성급 호텔에서 열린 이 기업 종무식에 비밀 조사단이 잠입했다. 80여 명의 임직원이 참석한 종무식 뒷풀이에서만 약 21만 원이 넘는 돈이 사용되었다.

이날 한 테이블 당 가격은 약 5000위안짜리 코스요리였고 당일 뒷풀이 시작 직전 광밍건설그룹의 책임자인 장모씨는 “우리가 마시는 것은 기쁨의 술이요 행복의 술”이라며 마음껏 즐길 것을 당부했다.

그러나 마음대로 놀자는 말과는 달리 행동은 매우 조심스러웠다. 자신들이 마시는 바이주(白酒)는 잘 보이지 않는 구석에 숨겨놓고 병 자체는 외관상 보이지 않도록 했다. 또한 자신들의 연회장 문 밖에는 직원과 호텔 직원들을 세워두고 외부인의 출입을 철저히 금지하며 자신들의 파티를 즐겼다.

이번 사건에 잠입 취재한 선전시 기율위원회에 따르면 당일 마신 바이주는 시가 약 8000위안짜리 1.3리터 마오타이였다. 이날 그들이 마신 마오타이만 16만 위안 상당이며 5개의 스위트룸을 비롯해 84개의 객실까지 추가로 예약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었다.

잠입 조사단이 공개한 영상과 증언 등을 토대로 기율위원회에서는 즉각 조사에 나선 상태로 해당 기업의 사장은 바로 면직 처리 되었다.

이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면직으로는 부족하다”, “아직도 이렇게 흥청망청 돈을 쓰는 국영기업이 있다니…씁쓸하다”며 더욱 강력한 처벌을 원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한편 이 기업은 지난 2017년 1월 24일 설립된 현지 구(区)에서 가장 큰 국영기업이었다. 14개 부서로 나눠진 이 건설사는 자회사와 계열사만 25개에 달하고 직원수는 800명 정도의 기업이었다.

이민정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야호, 우리가 왔어요" "드디어ㅡ 해방이다" 흥겨운 훌라라 노래반주에 맞추어 노인분들이 화려한 한복차림으로 춤을 추고 있다. (흑룡강신문=칭다오)박영만 기자=신록이 무르익는 6월 3일 풍경이 수려한 노산풍경구 양커우해변백사장에 알록달록한 한복을 차려입은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민법전: 인터넷상 인격권침해행위금지령 명시, 침권행위 제때에 제지시켜 더 큰 손해 방지

민법전: 인터넷상 인격권침해행위금지령 명시, 침권행위 제때에 제지시켜 더 큰 손해 방지

민법전은 인격권을 단독 편성해 인간을 근본으로 하는 우리나라의 립법 취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당면 인터넷기술, 데이터과학기술, 생물과학기술 등 신시대 신기술은 중국에서 전례없는 발전을 가져와 사람들의 일상을 개변시키고 있다. 민법전 인격권편의 일부 규정

청도: 중한 국제전자상거래 전 과정 리력추적 실현

청도: 중한 국제전자상거래 전 과정 리력추적 실현

6월 3일, 한국에서 온, 전 과정 리력추적을 실현한 상품이 청도 서해안종합보세구역 국제전자상거래감독관리쎈터 창고에 들어가고 있다. 이날, 청도해관의 감독관리하에 일련의 한국에서 수입한 전자상거래 상품이 산동자유무역구 청도구역에서 통관허가를 받았다. 신

해남자유무역항구, ‘청사진’을 ‘실경도’로 건설한다

해남자유무역항구, ‘청사진’을 ‘실경도’로 건설한다

시간은 발전의 변화를 증명했고 해남은 이런 변화중에서 유난히 찬란했다. “제도집성혁신을 두드러진 위치에 놓고 사상을 해방하고 대담하게 혁신하며 성숙된 항목을 출범하고 흔들림 없이 행하며 장기적으로 견지해야 한다.” 일전에 습근평 총서기는 해남자유무역항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