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칭화, 베이징대 졸업생 어디 취업했나…화웨이 ‘최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4일 15:25



최근 중국 최고 명문대학으로 꼽히는 칭화대, 베이징대 졸업생들의 취업 동향 보고서가 발표됐다. 민간 기업 중에서는 화웨이가 두 대학 출신 졸업생들을 가장 많이 영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신랑과기(新浪科技)는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총 1만 6869명이 칭화대, 베이징대를 졸업했다고 전했다. 이들의 취업률은 베이징대가 98.66%, 칭화대가 98.1%로 전년도(98.81%, 99%)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졸업 후 진로를 살펴보면, 졸업생 중 60%가 취업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37%는 상위 대학원으로 진학했다. 학교 별로는 칭화대가 진학 44.2, 취업 53.9%, 베이징대가 각각 31.61%, 67.05%로 칭화대보다 취업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원생을 제외한 학부생만 놓고 보면 진학 비중은 훨씬 높아졌다. 두 대학의 학부 졸업생 중 무려 75%가 대학원에 진학한 것으로 나타났다. 칭화대의 경우 이 비중은 80.5%로 더욱 높았고 베이징대는 73.52%였다. 반면 석사 졸업생 중 진학을 택한 비중은 칭화 9.3%, 베이징대 8.25%에 불과했다.

한편, 대학원에 진학한 본과 졸업생 중 중국 국내 대학을 선택한 비중은 64.61%, 해외 유학을 선택한 비중은 35.39%로 나타났다. 이들은 주로 미국, 영국, 중국 홍콩으로 떠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미국 콜롬비아 대학으로 진학한 졸업생이 132명으로 가장 많았다.

취업을 선택한 두 대학 졸업생들의 행보는 크게 정부 기관, 교육∙위생 등 비영리 기관, 기업 세 가지로 나뉘었다. 이중 기업에 취직한 졸업생들이 가장 많았다.

학교 별로 보면, 지난해 칭화대 취업생 중 기업을 선택한 비중은 70%로 민간 기업이 33.4%를 차지했다. 이중 화웨이를 선택한 졸업생이 189명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그 뒤를 텐센트(69명), 알리바바(54명)가 이었다.

북경대의 경우 정부 기관과 비영리 기관에 들어간 졸업생 비중이 총 49.79%로 기업에 취직한 인원보다 많았다. 기업 중에서는 화웨이가 133명으로 가장 많았고 텐센트가 68명으로 뒤를 이었다.

업종 별로 보면, 칭화대 졸업생 중 다수가 IT 기업에 취직한 반면 베이징대 졸업생은 교육업, 금융업, 공공관리, 사회보장 분야에 집중됐다.




이민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0%
10대 0%
20대 0%
30대 27%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옥 정협위원, 칭다오시 변호사업계 섭외우수인재상 수상

김옥 정협위원, 칭다오시 변호사업계 섭외우수인재상 수상

시남구 팔대관호텔에서 정협 제13기시남구위원회 제4차회의에 참가한 김옥 변호사. (흑룡강신문=칭다오)칭다오시 시남구에서 연속 3기 정협위원(政协委员)을 맡아온 베이징시잉커변호사(칭다오)사무소의 김옥 변호사가 1월 14일 중공 칭다오시변호사항업위원회로 부터

목단강시조선족소학교 흑룡강성 청소년눈밭축구경기에서 준우승을

목단강시조선족소학교 흑룡강성 청소년눈밭축구경기에서 준우승을

(흑룡강신문=하얼빈)일전 2019-2020년 흑룡강성 청소년눈밭축구경기가 할빈정보공정학원운동장에서 성황리에 막을 열었다. 도합 88개 학교에서 참가한 이번 눈밭축구경기는 고중, 초중, 소학교 3개 단계로 나누어 리그전으로 진행하였다. 소학조는 도합 44개 팀이 참가

림구현교육중심학교당지부 빈곤학생가정을 찾아 뜨거운 사랑을 전달

림구현교육중심학교당지부 빈곤학생가정을 찾아 뜨거운 사랑을 전달

(흑룡강신문=하얼빈)엄동설한의 추위도 뜨거운 사랑앞에서는 따사로움을 느낀다. 빈곤가정의 학생들이 유쾌한 분위기속에서 춘절을 맞으며 또한 마음속으로부터 진정 학교라는 대가정과 선생님들의 뜨거운 사랑을 느끼게 하고 가일층 빈곤학생들에 대한 관애를 체현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