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칭화, 베이징대 졸업생 어디 취업했나…화웨이 ‘최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4일 15:25



최근 중국 최고 명문대학으로 꼽히는 칭화대, 베이징대 졸업생들의 취업 동향 보고서가 발표됐다. 민간 기업 중에서는 화웨이가 두 대학 출신 졸업생들을 가장 많이 영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신랑과기(新浪科技)는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총 1만 6869명이 칭화대, 베이징대를 졸업했다고 전했다. 이들의 취업률은 베이징대가 98.66%, 칭화대가 98.1%로 전년도(98.81%, 99%)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졸업 후 진로를 살펴보면, 졸업생 중 60%가 취업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37%는 상위 대학원으로 진학했다. 학교 별로는 칭화대가 진학 44.2, 취업 53.9%, 베이징대가 각각 31.61%, 67.05%로 칭화대보다 취업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원생을 제외한 학부생만 놓고 보면 진학 비중은 훨씬 높아졌다. 두 대학의 학부 졸업생 중 무려 75%가 대학원에 진학한 것으로 나타났다. 칭화대의 경우 이 비중은 80.5%로 더욱 높았고 베이징대는 73.52%였다. 반면 석사 졸업생 중 진학을 택한 비중은 칭화 9.3%, 베이징대 8.25%에 불과했다.

한편, 대학원에 진학한 본과 졸업생 중 중국 국내 대학을 선택한 비중은 64.61%, 해외 유학을 선택한 비중은 35.39%로 나타났다. 이들은 주로 미국, 영국, 중국 홍콩으로 떠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미국 콜롬비아 대학으로 진학한 졸업생이 132명으로 가장 많았다.

취업을 선택한 두 대학 졸업생들의 행보는 크게 정부 기관, 교육∙위생 등 비영리 기관, 기업 세 가지로 나뉘었다. 이중 기업에 취직한 졸업생들이 가장 많았다.

학교 별로 보면, 지난해 칭화대 취업생 중 기업을 선택한 비중은 70%로 민간 기업이 33.4%를 차지했다. 이중 화웨이를 선택한 졸업생이 189명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그 뒤를 텐센트(69명), 알리바바(54명)가 이었다.

북경대의 경우 정부 기관과 비영리 기관에 들어간 졸업생 비중이 총 49.79%로 기업에 취직한 인원보다 많았다. 기업 중에서는 화웨이가 133명으로 가장 많았고 텐센트가 68명으로 뒤를 이었다.

업종 별로 보면, 칭화대 졸업생 중 다수가 IT 기업에 취직한 반면 베이징대 졸업생은 교육업, 금융업, 공공관리, 사회보장 분야에 집중됐다.




이민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0%
10대 0%
20대 0%
30대 27%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20년 ‘전국과학보급의 날’ 청해 홈이벤트 가동

2020년 ‘전국과학보급의 날’ 청해 홈이벤트 가동

9월 20일, 학생들이 청해성과학기술관에서 스포츠카모형을 직접 제작하고 있다. 이날, 2020년 ‘전국과학보급의 날’ 청해 홈이벤트 가동식이 청해성과학기술관에서 열렸다. 활동에서는 과학보급설비, 모형장치 등 체험이 설치했는데 무대과학쇼, 생태과학보급 사진전,

천문1호 화성탐측기 제2차 중도수정 완성

천문1호 화성탐측기 제2차 중도수정 완성

중국국가우주항공국에 따르면 베이징 시간으로 9월 20일 23시 중국 최초 화성탐측임무 비행제어팀의 통제하에 천문(天問) 1호 탐측기 4대의 120N 발동기가 동시에 20초 동안 점화했으며 순조롭게 제2차 궤도 중도수정을 실현하고 궤도 상에서 120N 발동기의 실제성능을

장백산자연보호구 설립 60돐 기념대회 지북구에서

장백산자연보호구 설립 60돐 기념대회 지북구에서

 장백산자연보호구 설립 60돐 기념대회가 장백산 지북구에서 개최되였다. 회의에서는 저명한 테너가수 류화강에게 장백산 생태대사 초빙증서를 발급하고 60년래 장백산 생태보호에 뚜렷한 기여를 한 집체와 개인을 표창했다. 기자 한금상이 장백산 생태문명건설 록색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