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외신, 중국 톈옌의 정식 운영에 주목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1.15일 10:00
  "테스트 단계에서 이미 위력 과시해"


  (흑룡강신문=하얼빈) 세계 최대의 전파망원경인 중국의 '톈옌(天眼·하늘의 눈)'이 3년여의 테스트 끝에 11일, 국가 검증을 거쳐 정식 운영에 들어갔다고 중국망이 전했다.

  스페인 ‘La Agencia EFE,S.A.’는 구경 500m의 구면사전(球面射電) 망원경(FAST)인 톈옌의 반사면 면적은 축구장 30개 크기에 달한다면서 이는 중국 과학 발전의 중대한 기술적 성과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관계자는 톈옌의 주요 성능 지표는 글로벌 선진 수준에 도달했으며, 점차적으로 전 세계 여러 지역의 천문학자들에게 개방될 것이라고 전했다.

  장펑(姜鵬) 톈옌 프로젝트 수석 엔지니어 겸, 중국과학원 국가천문대 연구원은 중국은 향후 2, 3년 내 톈옌의 활약에 힘입어 일련의 중요한 과학적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톈옌은 테스트 단계에서 값진 과학 데이터를 얻었으며, 현재까지 102개의 펄사를 탐지하는 등 단계적으로 과학적 성과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이 숫자는 같은 기간 유럽과 미국의 다수 펄사 관측팀이 발견한 수의 총합을 넘어선다.

  베이징 대학의 과학자 리커자(李柯伽)는 톈옌의 감도는 전 세계서 두 번째로 큰 망원경의 2.5배 이상이며, 효과적으로 탐색할 수 있는 공간 범위의 부피는 현재 가장 강력한 전파망원경보다 4배나 크다고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톈옌은 중국 기성세대 천문학자가 20여 년 전에 내놓은 구상으로, 2016년 9월 25일에 완성됐으며 제조 비용에만 12억 위안이 들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요즈음 력사적 문제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던 한국과 일본이 재차 충돌했다. 일각에서는 두 나라간에 새로운 외교와 경제전이 폭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 그 원인은 무엇일가? 2018년 10월 30일, 한국 근로자 배상청구안이 승소했다. 강제징용 로동자 배상안건에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1945년 8월 14일, 일본정부는 미국, 영국, 쏘련, 중국 등 4개 나라를 조회하고 〈포츠담 선언〉을 접수한다고 선포했다. 8월 15일, 일본 천황 히로히토는 라지오를 통해 일본이 무조건 투항한다고 정식으로 선포했다. 사진은 1945년 9월 9일 오전 9시 남경에 위치한 중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8월 12일,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정례 기자회견을 사회했다. 회의에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미국 위생및공공봉사부 부장 에이자(阿扎)는 11일, 대만대학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 내용을 보면 중국 공산당은 세계에 전염병에 대해 경고 및 공동 예방 할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