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상 작품·감독·각본 등 6개부문 후보 올라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5일 11:08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국 영화 아카데미상(오스카) 출품작 '기생충'이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

등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전했다.

  101년의 한국 영화 역사상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이번이 최초의 기록이다.



  지난해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국제영화상(당시 외국어영화상) 예비후보에 오른 적은 있지만, 오스카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린 것은

'기생충'이 처음이다.

  한국 영화계는 1962년 신상옥 감독의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이후로 아카데미 국제영화상에 꾸준히 작품을 출품해왔으나 최종 후보에는

한 차례도 오르지 못했다.

  '기생충'은 지난 5일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서 영화·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 사상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거머쥔 데 이어 전인미답의

고지인 오스카 수상을 마침내 가시권에 두게 됐다.



  '기생충'이 오스카 수상에 성공하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골든글로브 수상에 이어 유럽과 북미에서 최고 권위의 영화상을 모두 휩쓰는

금자탑을 쌓게 된다.

  보도에 따르면 '기생충'은 흥행에서도 국내외에서 기념비적인 성공을 이뤄냈다. 한국내에서 1천800만 관객을 돌파했고 북미 박스오피스에서

역대 외국어영화 흥행 8위(지난 5일 기준)에 해당하는 2천400만달러를 벌어들였다. 해외 23개국에서 역대 한국 영화 흥행 1위의 기록을

쌓기도 했다.

흑룡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이어진 기사

"2020년 춘절연환야회" 1차 리허설 완료

우환의식이 사명감을 낳는다

한국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상 작품·감독·각본 등 6개부문 후보 올라

2019년 출판계 10대 화제거리

제1회 광영중국 영화영예시상식 개최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습근평 전국 인민들에게 설인사

습근평 전국 인민들에게 설인사

20일 오후, 운남에서 고찰 중인 습근평 총서기는 곤명국제컨벤션센터에서 설용품 시장의 공급정황을 돌아보면서 전국 인민들에게 설인사를 보냈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쥐해의 설날을 맞이하는 지금 나는 여기에서 곤명, 운남의 여러분, 그리고 전국인민과 향

장백현서 ‘장백 좋은 사람’ 표창대회를

장백현서 ‘장백 좋은 사람’ 표창대회를

련속 다년간 해마다 한번씩 있게 되는 장백조선족자치현 ‘장백 좋은 사람’발표회가 일전 현민족문화활동중심에서 진행되였다. ‘장백 좋은 사람’ 선진집단 현당위 선전부와 현문화라지오텔레비죤신문출판관광국, 현융합매체중심의 공동주최로 마련된 2019년 ‘장백 좋은

[수기 32] 우리 부부

[수기 32] 우리 부부

나와 남편은 내가 대학교 3학년 되던 해 겨울방학에 처음 만났다. 음력설 휴가로 길림에서 직장을 다니던 남편이 집으로 돌아왔고 나의 아버지와 남편의 엄마가 같은 위생계통에서 근무하는 인연으로 만남의 자리가 만들어진 것이다. 그 때 남편은 엄마의 손에 끌려 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