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광동성, 올해 4만 8000개 5G 기지소 신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5일 11:19
[광주=신화통신] 기자가 한창 소집중인 광동 ‘두 대회’에서 입수한 소식에 의하면 광동성에서는 5G 통신네트워크 건설을 안정적으로 추진하여 올해 내에 5G 기지소 4만 8000개를 신설하고 주강삼각주 중심도시구역의 계속피복을 기본상 실현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우리 나라는 5G 상용화를 정식 가동하고 전국에 5G 기지소 12만 6000개를 개통하였는데 그중 광동성에 루계로 3만여개를 건설, 개통하였다. 5G 네트워크 건설을 다그치고 5G 상용화의 템포를 추동하기 위해 광동성정부 판공청은 이에 앞서 ‘5G 산업발전을 다그치는 행동계획(2019-2022년)’을 인쇄발부하고 다음과 같이 명확히 밝혔다. 2020년 6월말까지 광동 각지의 정부는 5G 기지소 건설계획을 국토공간전망계획 및 통제성 세밀전망계획에 넣고 5G 기지소 주소지, 기계실, 케이블, 전력 등 부대시설을 시정기초시설 특정전망계획에 넣으며 교통간선과 중요한 교통중심장소 기지소를 건설전망계획에 넣어야 한다. 2020년 6월말까지 광동성 주택도시농촌건설청은 주택과 상업아빠트 내에서 5G이동통신시설, 마이크로스테이션, 실내 분포시스템 등 시설 건설에 대한 표준과 규범을 내놓기로 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요즈음 력사적 문제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던 한국과 일본이 재차 충돌했다. 일각에서는 두 나라간에 새로운 외교와 경제전이 폭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 그 원인은 무엇일가? 2018년 10월 30일, 한국 근로자 배상청구안이 승소했다. 강제징용 로동자 배상안건에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1945년 8월 14일, 일본정부는 미국, 영국, 쏘련, 중국 등 4개 나라를 조회하고 〈포츠담 선언〉을 접수한다고 선포했다. 8월 15일, 일본 천황 히로히토는 라지오를 통해 일본이 무조건 투항한다고 정식으로 선포했다. 사진은 1945년 9월 9일 오전 9시 남경에 위치한 중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8월 12일,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정례 기자회견을 사회했다. 회의에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미국 위생및공공봉사부 부장 에이자(阿扎)는 11일, 대만대학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 내용을 보면 중국 공산당은 세계에 전염병에 대해 경고 및 공동 예방 할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