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오사카성에 울려퍼진 본조아리랑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1.15일 11:04
  -일본주류사회에 한복의 멋과 아리랑의 아름다운 선률 전파-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 11일 오후 일본 오사카 쿄바시에 위치한 베로니카 공연장은 180여명의 패션, 문예출연자들과 방청객들로 들끓었다. AKEA JAPAN(아세아어린이 엔터테인먼트협회)과 일본간사이조선족총회(//kcj.korean.net)의 (원장 이혜영)에서 공동주최한 레이와 2년의 첫 킷즈컬렉션 무대가 펼쳐진다.



참석자어린이들과 부모들의 단체사진

  본행사는 AKEA JAPAN에서 해마다 진행하는 아시아 어린이들을 위한 오픈 컬렉션 도전무대이다. 올해는 총회의 온라인언어학원의 글로벌인재배양을 위한 훌륭한 취지에 감명을 받은 AKEA JAPAN측에서 총회와 공동주최를 하자는 제안을 해온것이였다.

  짧은 2주동안의 련습을 거친 총회 온라인언어학원의 3세부터 15세까지의 총 12명 어린이가 진출하였다. 아롱다롱 한복을 떨쳐입은 아이들이 처음 서는 큰 무대라 부모들은 조금 긴장한 모습이였지만 아이들은 씩씩하게 첫 정식 워킹을 예쁜 한복차림으로 잘 소화해 냈다.



오프닝 댄스를 추고 있는 후세대 황린다(중간, 15살)



킷즈컬렉션 C팀 무대 오른쪽으로 부터 이준우(3살), 사카모토(11살), 황리정(11살), 김혜명(12살), 박리나(4살)



최유미(5살)



씩씩한 김시우(5살) 뒤에 빨강옷 박리아 4살

  마지막에 온라인언어학원에 주어진 10분간의 홍보무대는 오늘 무대의 가장 빛나는 값진 무대였다. 먼저 김혜명(12세, 남)의 얼후로 연주하는 아리랑으로 막을 였었다.

  중국의 전통악기 얼후로 연주되는 우리민족의 전통민요 아리랑의 구성지고 흐느끼는듯한 슬픔속에 담아내는 구성진 아름다운 선률에 떠들석하던 장내는 조용하고 숙연해졌다. 다음으로 전강욱(9세)군이 색동한복 차림으로 신나는 아리랑을 힙합으로 소화해 내는 멋진 댄스무대를 선보였다. 장내는 대뜸 민요풍 힙합의 멋진 매력에 빠져들고 현장에서 따라하는 일본어린이들도 보였다.



얼후로 아리랑 연주 김혜명(12살)



아리랑곡에 힙합댄스를 추고 있는 전강욱(9살)

  이어서 온라인언어학원 출연진들이 한복차림으로 손에 손잡고 무대에 등장하여 한줄로 서고 김혜명어린이가 모든 관객들을 향해 전통한복과 민요아리랑에 대해 소개하고 나서 에 대해서 홍보했다.

  "한복은 아름답고 과학적이며 입기 쉬운 조선민족의 전통의상이며 아리랑은 우리민족의 가장 유면한 민요이자 세계에서도 유명한 명곡입니다. 에서는 생활용어를 라는 형식으로 우리말, 일본어, 중국어, 영어등 4가지 언어로 편집하여 온라인상에서 가리키며 아이들이 매일 련습하는 편하고 쉽게 할수있는 무료언어학원입니다. 여러분도 적극 참석해주세요."

  어린 나이에도 침착하게 또랑또랑한 일본어로 발표하여 장내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어서 온라인언어학원의 황리정(11살), 김민지(7살), 최현우(6살), 전강욱(9살) 등 4명이 4가지 언어로 자아소개를 하는 특별한 시간을 가지고 나서 맨 마지막에 모두 다 함께 아리랑 합창을 했다.



온라인언어학원 소개 김혜명(15살. 마이크 든 어린이)



류창한 중국어로 자아소개를 하는 김민지(7살. 마이크 든 어린이)



아리랑 합창무대

  일본에서 태여나서 자란 우리민족 후세대들이 이렇게 우리민족 전통문화의 홍보대사가 되여 오사카 도심속에서 일본분들한테 아름다운 문화의 향연을 펼치다니, 참으로 기특하고 자랑스럽다.

  뜻깊고 아름다운 한복아리랑무대는 우리민족의 미래를 가꾸고 배양하는 온라인언어학원의 2020년 새해의 첫 힘찬 발자국이다.

  글로벌 온라인언어학원 가입문의:

  온라인언어학원은 일본뿐만 아니라 세계각지의 조선족어리이들의 참여를 환영합니다.

위챗큐알코드



  /글 이혜영, 사진 김군수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요즈음 력사적 문제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던 한국과 일본이 재차 충돌했다. 일각에서는 두 나라간에 새로운 외교와 경제전이 폭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 그 원인은 무엇일가? 2018년 10월 30일, 한국 근로자 배상청구안이 승소했다. 강제징용 로동자 배상안건에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1945년 8월 14일, 일본정부는 미국, 영국, 쏘련, 중국 등 4개 나라를 조회하고 〈포츠담 선언〉을 접수한다고 선포했다. 8월 15일, 일본 천황 히로히토는 라지오를 통해 일본이 무조건 투항한다고 정식으로 선포했다. 사진은 1945년 9월 9일 오전 9시 남경에 위치한 중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8월 12일,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정례 기자회견을 사회했다. 회의에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미국 위생및공공봉사부 부장 에이자(阿扎)는 11일, 대만대학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 내용을 보면 중국 공산당은 세계에 전염병에 대해 경고 및 공동 예방 할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