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북경대학과 청화대학 일부 본과 수업 서로 개방, 서로 학점 인정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1.15일 11:11
  (흑룡강신문=하얼빈) 1월 13일 청화대학과 북경대학에서 입수한 소식에 의하면 두 학교 교무부문은 공동인식을 달성하여 서로 일부 본과 수업을 개방하고 서로 학점을 인정해주기로 결정했다.

  북경대학은 인문사회과학류 수업을 위주로 27개 수업을 개방하고 청화대학은 리공과를 위주로 12개 수업을 개방한다.

  북경대학 교무부가 발표한 에서는 2020년 봄학기 청화대학이 12개 량질의 수업(15개 반, 170개 명액)을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는 공업시스템개론, 제조공정체험, 인공지능기술, 생물의학전자학, 계통과 계산신경과학 등 핵심교과과정도 포함됐다. 청화대학 시험시간이 본 학교 과목시험시간과 충돌될 경우 본교 과목시험을 취소할 수 있다. 북경대학 교무부는 학생이 자신의 학업을 타당하게 배치할 것을 당부했다.

  청화대학 등록센터에서 입수한 소식에 의하면 청화대학 교무처, 등록센터도 지난 13일 를 발표하여 2020년 봄학기 북경대학의 27개 본과 일반상식 핵심수업의 일부 명액을 청화대학 본과생들에게 개방한다고 밝혔다. 북경대학이 개방한 교과과정에는 인문사회과학류 수업이 위주였는데 그중에는 독서지도, 리상국, 발전심리학, 로직개론, 중국력사지리, 서방미술사 등이 포함됐다.

  청화대학은 학생이 선택한 북경대학 수업의 학점을 학교문화소양핵심수업의 학점으로 인정한다고 규정했다.

  /인민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요즈음 력사적 문제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던 한국과 일본이 재차 충돌했다. 일각에서는 두 나라간에 새로운 외교와 경제전이 폭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 그 원인은 무엇일가? 2018년 10월 30일, 한국 근로자 배상청구안이 승소했다. 강제징용 로동자 배상안건에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1945년 8월 14일, 일본정부는 미국, 영국, 쏘련, 중국 등 4개 나라를 조회하고 〈포츠담 선언〉을 접수한다고 선포했다. 8월 15일, 일본 천황 히로히토는 라지오를 통해 일본이 무조건 투항한다고 정식으로 선포했다. 사진은 1945년 9월 9일 오전 9시 남경에 위치한 중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8월 12일,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정례 기자회견을 사회했다. 회의에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미국 위생및공공봉사부 부장 에이자(阿扎)는 11일, 대만대학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 내용을 보면 중국 공산당은 세계에 전염병에 대해 경고 및 공동 예방 할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