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연변희망애심협회, 불우 어린이, 고아들에게 애심 전달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0.01.15일 12:37
“공부를 잘하여 장차 애심인사들에게 꼭 보답하겠습니다.”

이는 올해 14살인 왕상의(王相义)라 부르는 학생이 요즘 있은 연변희망애심협회(회장 리춘산) 년도총화모임에서 올린 말이다.

그날, 연변희망애심협회 회원들은 총화모임에서 사랑으로 들끓은 2019년을 자랑하며 , 를 열창하였다.



  왕상의와 얘기를 나누고 있는 리춘산 회장(좌1).

지난 한해만하여도 그들은 18개 학교의 21명 어린이들에게 사랑의 성금 8만 4.500원을 보내주고 연변성주(星洲)체육구락부 고아들에게 7,000원, 장안애심복리원 기숙사 건설에 쓰라고 만원을 보내주고 여러 고아원에 부식품을 보내주고 경로원 로인들에게 리발도 해주는 등 애심활동을 이어갔다.

10월 12일, 연변희망애심협회는 연길수무집단, 민들레문화교류협회, 도시농촌주택건설국과 손잡고 95명 애심인사들을 조직하여 도문애심복리원의 옥수수 가을걷이도 해주었다.

애심 인사들의 사랑의 손길을 통해 불우한 어린이들의 얼굴에 웃음꽃이 활짝 피여났다.

연변희망애심협회는 태양촌에서 장기환자 아버지와 자페증 동생을 살피며 소녀주부로 어렵게 공부하는 10살의 왕상의를 지난해까지 4년간 도와주고 있는데 해마다 이 가정에 5,000원을 보내주었다. 연길시제12중에 다지는 왕상의는 가정 형편때문에 매일 20리 길을 통학하고 있다. 힘든 생활을 하고 있지만 왕상의는 전 시 중학생 시랑송에서 우승을 따내고 장거리달리기에서도 1등을 따냈다.

장애인 아빠 손에서 어렵게 공부하고 있는 화룡복동탄광학교의 박선아 자매도 이 협회의 도움을 받고 있다.

2012년 8월에 설립된 연변희망애심협회는 지금 200여명 회원을 갖고 있다.

/ 박철원특약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요즈음 력사적 문제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던 한국과 일본이 재차 충돌했다. 일각에서는 두 나라간에 새로운 외교와 경제전이 폭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 그 원인은 무엇일가? 2018년 10월 30일, 한국 근로자 배상청구안이 승소했다. 강제징용 로동자 배상안건에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1945년 8월 14일, 일본정부는 미국, 영국, 쏘련, 중국 등 4개 나라를 조회하고 〈포츠담 선언〉을 접수한다고 선포했다. 8월 15일, 일본 천황 히로히토는 라지오를 통해 일본이 무조건 투항한다고 정식으로 선포했다. 사진은 1945년 9월 9일 오전 9시 남경에 위치한 중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8월 12일,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정례 기자회견을 사회했다. 회의에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미국 위생및공공봉사부 부장 에이자(阿扎)는 11일, 대만대학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 내용을 보면 중국 공산당은 세계에 전염병에 대해 경고 및 공동 예방 할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