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문재인, 중국과 문화 등 령역의 교류 강화 표시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0.01.15일 12:52
한국 대통령 문재인은 14일,서울에서 한국은 계속해 중국과 문화 등 령역의 교류를 강화하고 인적 교류를 확대할 것이라고 표했다. 그는 한국은 정부가 력점을 두는‘신남방정책•신북방정책'과‘일대일로’창의의 접점을 찾아 함께 추진해 나가며 속도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은 이날 청와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중국은 조선 핵문제 해결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실제로 중국은 지금까지 관련 문제의 해결에 굉장히 많은 도움을 주었다. 우리는 이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며 이 문제에서 중국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미 대화가 교착상태에 빠지고 한조 관계가 식어가는 등 문제와 관련해 문재인은 다음과 같이 표했다. 한조, 조미 관계가 “락관적이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비관할 정도는 아니다”비록 조선이 조미 담판 재기에 전제 조건을 달았지만 이는 “조선이 담판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것을 표명한다. 동시에 그는 비록 한조 관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한국은 여전히 조선과의 대화를 통해 쌍방의 협력을 확대하려고 하며 그 결과에 대해 락관적이다.

문재인은 “어쨌든 조선반도 남북관계는 우리 자신의 문제이기 때문에 남북 쌍방은 남북 관계를 발전시키는 주체의식이 있어야 한다.”며 그는 조미 대화가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조미 대화만 바라보고 있을 게 아니라 남북관계를 최대한 발전시켜 조미 대화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선순환적 관계를 맺어야 한다고 말했다.

/신화사

http://www.xinhuanet.com//world/2020-01/14/c_1125461650.htm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요즈음 력사적 문제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던 한국과 일본이 재차 충돌했다. 일각에서는 두 나라간에 새로운 외교와 경제전이 폭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 그 원인은 무엇일가? 2018년 10월 30일, 한국 근로자 배상청구안이 승소했다. 강제징용 로동자 배상안건에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1945년 8월 14일, 일본정부는 미국, 영국, 쏘련, 중국 등 4개 나라를 조회하고 〈포츠담 선언〉을 접수한다고 선포했다. 8월 15일, 일본 천황 히로히토는 라지오를 통해 일본이 무조건 투항한다고 정식으로 선포했다. 사진은 1945년 9월 9일 오전 9시 남경에 위치한 중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8월 12일,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정례 기자회견을 사회했다. 회의에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미국 위생및공공봉사부 부장 에이자(阿扎)는 11일, 대만대학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 내용을 보면 중국 공산당은 세계에 전염병에 대해 경고 및 공동 예방 할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