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신발도 기술 도핑? 륙상련맹, 특정 마라톤화 규제 론의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7일 10:49



인류 최초로 마라톤 풀코스를 2시간 내에 주파한 킵초게

이제는 ‘운동화 기술’을 ‘기술 도핑’으로 봐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15일, “세계륙상련맹이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개발한 마라톤화 규제 여부를 놓고 론의한다.”고 보도했다.

세계륙상련맹은 이를 부인하지도, 반박하지도 않았다.

확실한 건, 나이키의 마라톤화 줌 엑스 베이퍼플라이가 론난이 된다는 점이다. ‘마라톤화 론난’은 엘리우드 킵초게(케니아)가 인류 사상

최초로 마라톤 풀코스(42.195킬로메터)를 2시간 이내에 완주하면서 불거졌다.

킵초게는 지난해 10월 12일 오지리 빈 프라터 파크에서 열린 ‘INEOS 1:59 챌린지’에서 42.195킬로메터 마라톤 풀코스를 1시간

59분 40.2초에 달렸다. 세계륙상련맹이 인정하는 공식 마라톤 대회는 아니였고 총 41명의 페이스메이커를 동원하는 등 규정도 따르지 않아서

공식 세계기록으로 인정받지는 못했다.

그러나 ‘인류 최초’라는 수식어와 함께 킵초게는 전세계 스포츠계가 주목하는 슈퍼스타로 떠올랐다. 동시에 당시 킵초게가 신은 마라톤화가

화제를 모았다.

나이키는 킵초게를 위해 기존 줌엑스 베이퍼플라이를 손본 맞춤형 신발을 내놨다. 발뒤꿈치 부분에 탄소섬유로 만든 판을 넣었는데, 이 판이

스프링과 같은 역할을 했다.

녀자 마라토너 브리지드 코스게이(케니아)도 지난해 10월 13일 2019 시카고 마라톤에서 줌엑스 베이퍼플라이를 신고 42.195킬로메터를

2시간 14분 04초에 완주해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당연히 운동화가 주목받았고 기술 도핑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커졌다. 킵초게는 “공정한 결과다. 나는 열심히 훈련하고 기술의 도움도 받는다.

기술이 점점 발전하는 건 누구나 알고 있지 않은가. 스포츠 선수도 기술과 발을 맞춰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여전히 “기술에 대한 적절한 규제는 필요하다.”는 의견도 힘을 얻는다.

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7%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33%
50대 20%
60대 13%
70대 0%
여성 1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최근 24세 소방관과 팔순의 외할머니가 찍은 ‘결혼사진’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왜 외할머니와 결혼사진을 찍었을까? 사진 속 남자는 감동스러운 이야기를 전했다. 24년 전 외할머니는 그를 주워 왔다 사진 속 남자는 올해 24세인 장자강(張佳港) 씨로 장시(江西)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1년 늦어진 윷놀이행사에 너도나도 싱글벙글

1년 늦어진 윷놀이행사에 너도나도 싱글벙글

정월대보름에 즈음하여 심양시조선족문화예술관, 심양시조선족련의회가 주최하고 심양시조선족로인련합회가 주관한 ‘심양시 제12회 조선족전통윷놀이시합’이 25일, 심양시조선족문화예술관에서 진행됐다. 주최측 대표팀과 심양시조선족로인련합회 산하 협회 총 12팀이

습근평, "우리나라 빈곤퇴치 전면적 승리 거뒀다"

습근평, "우리나라 빈곤퇴치 전면적 승리 거뒀다"

전국 빈곤퇴치 난관공략전 총화표창대회가 2월 25일 오전 북경 인민대회당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습근평 중공중앙 총서기, 국가주석 겸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이 전국 빈곤퇴치난관공략전에서 영예칭호를 받은 모범들에게 상장을 발급하고 중요한 연설을 발표했다. 습

올해 중국 국내 관광 수입 3조원 돌파 예상

올해 중국 국내 관광 수입 3조원 돌파 예상

올해 중국 국내 관광 수입이 3조원을 돌파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중국관광연구원의 '중국관광경제청서(NO.13)'는 올해 중국인들의 려행 의향이 85%를 웃돌면서 려행 시장의 회복속도가 빨라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중국 국내 려행객수는 연인원(이하 동일) 41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