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량용일 연수향우회 신임회장으로 당선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1.19일 10:03
량경일 7년 최장수 회장직 마감

  (흑룡강신문=칭다오)박영만 기자=“량 경일이요 아니면 용일이요?”

  “경일이 회장직을 용일이한테 넘긴대요”

  “둘다 70년생 멍멍이 출신이라며-”

  칭다오 향우회 중 최장 7년간 회장직을 맡았던 연수향우회 량경일 회장이 드디어 회장직을 1970년도생 동갑인 량용일씨에게 넘겼다.

  1월 11일 칭다오 갤럭시웨딩홀에서 회원 및 내빈 12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연수향우회 신년회가 개최되었다.

  연수 출신 최국래 선생이 아름다운 한복차림으로 사회 마이크를 잡았다.

  신년회는 2명 어린이가 이중창 ‘나의 살던 고향’을 부르면서 막을 열었다. 어린이들이 감명깊게 부르는 고향노래는 공명을 불러와 고향의 끈끈을 정을 느끼게 하였다.

  유경봉 총무가 먼저 2019년도 장부내역 보고를 했다.

  연수향우회는 2012년 이춘범, 김광성, 김진관, 김철봉, 정성렬, 정치태, 김철 등 고향사람들의 관심하에 온양되어 오다가 2013년도 정식 발족했다. 출범때부터 지금까지 회장직을 맡아온 량경일 회장은 비록 타 고향협회에 비해 인원수가 적지만 ‘작지만 강하고 정이 넘치는 협회’를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임사에서 양경일 회장은 그사이 많은 지지와 협조를 해준 이춘범, 김광성 등 고마운 분들에게 심심한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따라서 동갑친구인 량용일 신임회장을 위주로 더 단결되고 행복한 향우회를 만들어가자고 부탁했다.

  연수현 중화진 민광촌 출신인 량용일 회장은 2000년부터 한국에서 양말기술을 배우다가 2003년에 칭다오에 한국공장 설립에 맞추어 귀국하였으며 2015년부터 자체로 양말공장을 운영하기 시작하였다. 2019년에 공장 확대 및 인건비 절감을 위하여 양말공장을 칭다오로부터 린이시 이수현으로 이전하였다. 제품은 주로 미국으로 수출하는데 연간 수출액이 1000만 위안에 달한다.

  량용일 회장은 “비록 한 고향에 살았어도 서로 얼굴도 이름도 모르고 살다가 연수향우회를 통해 인연을 맺고 서로에게 위안이 될 수 있는 고향모임이 참으로 고맙다”면서 “역대 회장단과 봉사단이 만든 토대하에 힘을 합쳐 행복한 향우회를 만들기 위하여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어 위임장 전달식이 있었고 아울러 지금까지 협회를 위하여 많은 공헌을 한 양경일, 이춘범, 김광성씨에게 감사패 및 꽃다발이 전달되였다.

  내빈 대표로 70스포츠센터 박진희 회장이 축사를 하였다. 그는 많은 고향협회행사에 다녀보아도 연수 처럼 단합되고 끈끈한 정으로 넘치는 향우회는 드물다면서 1970년도생 두 량씨 성 회장의 주도하에 새해 더 화목한 협회로 부상하리라 믿는다고 덕담했다.

  이어 어린이들의 새배하는 절목이 있었다. 10여명 아이들이 일자로 무대에 올라 어른들에게 세배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눈을 즐겁게 하였다. 양경일 회장이 아이들에게 세배돈을 나누어주었다.

  이날 행사에는 두 량씨 회장과 동갑인 1970년생으로 무어진 70멍멍이팀 성원 10여명이 동참하여 신년회의 분위기를 더해주었다.

  뒤이어 고향사람들이 자체로 준비한 절목들이 무대를 빛나게 했다. 연수향우회 어른들의 모임인 고향정협회 노인들의 춤, 연수 가신 출신의 꼬마무용가 은혜·은정 자매의 춤, 심수현 어린이의 현대무와 피리연주, 연수 동명 출신 박민규 등 어린이들의 장구춤, 김진관 가수의 ‘꽃 파는 처녀’ 전통가요 등 무대는 시종 즐거운 분위기가 흘러넘쳤다.

  이날 행사에 상지향우회, 청양기업협회, 아리랑낚시협회, 란8골프협회 대표들이 참석하였으며 흑룡강성조선족기업가협회 배일환 회장이 현금 1만위안을 협찬하였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33%
50대 0%
60대 33%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4일부터 연길공항 마중 못한다!

24일부터 연길공항 마중 못한다!

한국에서 연길 입국자 통일적으로 목적지까지 간다 (흑룡강신문=할빈) 2월 24일부터 연변주공안 및 공항검사소는 최소 비행기착륙 2시간전에 한국에서 연길로 오는 비행기승객들의 정확한 정보를 관련 현시에 발송, 각 현시는 접수인원정보에 따라 전용차량과 전문일군

종남산: 류행성감기와 코로나19 구별이 급선무

종남산: 류행성감기와 코로나19 구별이 급선무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고위급 전문가소조 조장인 중국공정원 종남산 원사는 광주의과대학 부속제1병원에서 처음으로 광동성 지원담당인 호북 형주의료대와 원격회진을 진행했다. 의료진의 강력한 지원으로 형주의 상황 호전시켜 종남산 원사는 우선 호북 형주에 의료대를

강소 회안, 기업들 순차적으로 업무 재개

강소 회안, 기업들 순차적으로 업무 재개

(흑룡강신문=할빈) 강소성 회안(淮安)시 경항대운하 회안 구간의 수송선이 황혼을 가르며 운항 중이다. 코로나19의 완화로 기업들이 순차적으로 업무 재개에 들어감에 따라 경항대운하 화물 운송 업무가 점점 바빠지고 있다. /인민넷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