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함순녀 대표: 변강소수민족지역 청년예술골간인재들의 대우 높여주어야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5.22일 16:24



  (흑룡강신문=하얼빈)오랜 세월 동안 민족문화건설에 이바지해온 연변가무단 부단장 함순녀 대표는 일선의 공연자와 제작진의 로고를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함순녀 대표는 청년예술골간인재는 민족예술사업을 보호하고 전승하며 발전시키는 인솔자이자 중견력량으로서 변강지역 기층과 인민을 위해 봉사하는 최전방에 서있다고 말했다.

  함순녀 대표는 현재 급여대우 면에서 많은 변강지역의 청년예술골간인재들에 대한 격려조치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연변예술단의 청년골간예술인재들을 보더라도 해마다 근 백차례에 달하는 공익성 문화혜민공연과 하향공연에 참가하는데 매년 공연로정이 만여킬로메터에 달하며 그 발자취가 30여개 향, 진, 촌에 남아있다. 엄동설한이든 혹서든 상관없이 농촌 밭머리, 촌민들의 구들장, 변방초소, 사회구역, 공장, 광산, 부대 등 곳곳에서 그들의 열정적인 공연모습을 볼 수 있다.

  발달한 지역의 예술인재들은 국제급, 국가급 시합에서 수상한 후 직함진급, 급여대우 면에서 상대적으로 뚜렷한 보답을 받고 있지만 변강소수민족지역의 청년예술골간들은 일부 조건의 제한으로 급여 등 면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대우를 받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변강지역 청년예술골간인재들의 류실과 부족을 초래하기 쉽다.

  이에 함순녀 대표는 국가 관련 부문에서 변강소수민족지역에서 장기봉사하는 청년골간예술인재 대오건설을 강화하는 실시의견을 출범하고 변강소수민족지역의 예술인재, 특히는 장기적으로 기층 일선에서 근무하거나 중요한 공헌을 한 청년골간예술인재는 기층에서의 봉사 상황, 문화예술사업에 대한 공헌, 문화예술성과 등 평가 가중치에 따라 직함을 진급시키거나 상응한 대우를 높여주어 그들의 동질감과 가치감을 증강시켜줄 것을 건의했다.

  /인민넷 조문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25%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흑룡강신문=할빈) 제13기 전인대 3차 회의와 전국정협 13기 3차 회의가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의 정계, 학계 인사들도 중국의 양회를 주목하며 높은 평가와 기대를 밝혔다. 러시아-중국 분석 센터 책임자인 사나커예푸 러시아 국제사무 이사회 회원은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문학이 밥 먹여주나요?” 온라인으로 ‘읽는’ 조선족문학

“문학이 밥 먹여주나요?” 온라인으로 ‘읽는’ 조선족문학

“조선족문학이 독자들 속으로 걸어갑니다.” 50후 세대부터 80후 세대에 이르는 대표적인 조선족 작가들의 조선족문학에 대한 첫 강연무대가 처음으로 선보여지면서 문학애호가들 속에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저녁 8시, 60후 한영남 시인이 온라인을 통해 “삶은

한국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위메프 연길에 입주

한국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위메프 연길에 입주

   연길고신기술산업개발구내의 위메프 사무현장/사진 김유성 한국의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위메프가 연길고신기술산업개발구에 입주했다. 위메프는 가전,생활용품, 패션 등 일반 배송서비스와 관광, 문화공연 등“O2O”체험봉사를 일체화한 종합성적인 전자상거래기업

연길시 제2차 정부소비권 5월 29일 발급

연길시 제2차 정부소비권 5월 29일 발급

연길시상무국에 따르면 5월 29일 오전 10시부터 연길시정부의 제2기 소비권이 정식으로 발급된다. 이번 소비권활동시간은 5월 29일부터 6월 7일까지인데 정부에서 도합 1050만원의 소비권을 투입하게 된다. 발급되는 소비권꾸레미는 3만개에 달하며 14개 기업들이 이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